<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통일대박’ 61.9%가 공감… 남북 교류 확대 가장 필요

통일 대비 우선과제 뭔가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4-01-28 18:08:50      수정 : 2014-02-13 13:32:33
우리 국민은 통일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남북 간 교류 협력의 확대가 가장 필요하다는 판단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일보가 창간 25주년을 맞아 R&R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향후 통일 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국내외적으로 가장 우선적으로 준비해야 할 것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인적·물적 교류 확대를 통한 남북 관계 개선’이라고 밝힌 응답자가 25.9%로 가장 많았다. 이어 ‘통일 당위성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확산’ 22.8%, ‘한반도 주변국을 상대로 한 통일외교 강화’ 15.2%, ‘통일재원 마련’ 13.1%, ‘초당적인 대북정책·통일방안 마련’ 8.1%, ‘통일인력 양성 등 인프라 확충’ 7.5% 순이었다. 모름/무응답은 7.4%였다.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응답층에서 특히 남북교류 확대를 꼽은 의견이 40.5%로 높게 나왔다. 긍정 평가한 응답층에서는 21.1%로 절반에 그쳤다.

세대별 인식 차도 확인됐다. 30대(27.6%), 40대(38.8%), 50대(29.4%)는 평균치(25.9%)보다 높아 남북 교류 확대의 공감이 상대적으로 컸다. 60대 이상에서는 17.5%에 불과했다. 또 19∼29세에서는 통일 당위성 확산(41.9%), 60대 이상에서는 통일 외교 강화(23.1%)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전반적으로 통일을 경제적 부담 가중으로 이해하는 청소년층의 부정적 태도, 한반도 주변 강대국의 동의 없이는 통일이 쉽지 않다는 60대 이상의 현실 인식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전문가들은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대체로 “우리 국민이 통일 준비에 대해 현실적이고 실용적인 견해를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우리의 3단계 통일론(화해·협력→남북연합→통일)의 첫 단계도 결국은 화해·협력·대화를 통한 상호존중과 신뢰회복이라고 할 수 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28일 통화에서 “(김대중·노무현정부) 10년간의 포용정책과 (대북 압박정책을 전개한) 이명박정부 5년을 (국민) 나름대로 평가했다고 본다”며 “박 대통령의 ‘통일대박론’에 공감하면서도 그 과정에는 교류, 협력, 대화의 확대가 기본적인 조건이라는 의사가 반영됐다”고 분석했다.

홍상영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국장도 “우리 국민이 통일 준비로 남북교류 확대와 통일의 당위성 확대를 꼽은 것은 통일에 대해 대단히 현명하게 판단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향후 통일을 준비하는 남북교류의 확대는 경제교류, 사회문화교류, 인도적 지원의 확대가 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설 직후 이산가족 상봉 문제에 대해 “남북교류에 도움이 되고 그동안 정치적으로 경색된 남북 상황을 해소할 수 있는 실마리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양 교수는 “남북 간 교류 협력은 결국 당국 간 대화와 5·24 조치 해제, 금강산관광 재개, 개성공단 활성화 문제와 연결돼 있다”며 “남북이 원하는 현안을 하나의 테이블에 일괄 상정해 일괄타결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김청중 기자 ck@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