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野 “인사실패 김기춘 책임”… 金 “지역편중 우연의 일치”

靑 비서·국가안보·경호실 국감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3-11-14 19:50:08      수정 : 2013-11-15 01:54:24
청와대 비서실·국가안보실·경호실에 대한 14일 국회 운영위의 국정감사에서는 청와대의 편중·부실 인사와 국가기관 대선개입 및 수사 외압 의혹이 도마에 올랐다. 야당의 표적이 된 김기춘 비서실장과 수석비서관이 출석해 공격을 당했다.

야당 의원은 청와대의 인사 전횡 문제를 집중 추궁했다. 황찬현 감사원장·김진태 검찰총장·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인선이 주요 대상이었다. 민주당 김성주 의원은 “임명권자는 대통령이지만 추천은 인사위원장인 비서실장 책임”이라며 인사 실패를 김 실장 탓으로 돌렸다. 같은 당 전해철 의원도 김 실장에게 “감사원장과 검찰총장 후보자 사전 내정설에 대해 해명하라”고 가세했다.

지역편중, 낙하산인사 의혹도 뭇매를 맞았다. 정의당 정진후 의원은 “경호실 3급 이상 간부 39명 가운데 영남 출신이 59%(23명)인데 수도권 출신은 15.4%(6명), 그 외 지역 출신은 25.6%(10명)에 불과하다”며 경호실 인사가 특정 지역에 편중됐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장하나 의원은 “박 대통령 취임 후 임명된 공공기관장 78명 중 45%(34명)가 낙하산 인사였다”며 “이명박정부 시절 낙하산인사 비율 32%를 훨씬 웃돈다”고 비판했다.

답변하는 김기춘 실장 청와대 김기춘 비서실장(오른쪽)이 14일 국회 운영위의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김 실장은 이날 자신이 각종 인사에 개입해 전횡을 휘두르고 있다는 의혹을 부인하면서도 “안타깝게 생각하고 앞으로 겸허하게 일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남정탁 기자
김 비서실장은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는 “1991년 법무장관일 때 김진태 후보자는 평검사였다. 그 후의 인연은 없다”고 해명했지만 야당이 요구한 인사위원회 회의 횟수는 공개하지 않았다.

김 실장은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이 “최근 실장님을 막후 실세라며 흥선대원군에 비유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저는 어디까지나 부서의 한 사람으로 낮은 자세로 일하고 있는데 안타깝게 생각하고 앞으로 더 낮고 겸허하게 일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오전 국감은 청와대 홍경식 민정수석과 연제욱 국방비서관의 출석을 요구하는 야당 의원의 항의로 한때 파행을 빚었다. 민주당 박민수 의원은 “(청와대의 수사 외압이 있었는지와) 채동욱 전 검찰총장 찍어내기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홍 수석이 반드시 출석해야 한다”며 “최경환 운영위원장은 (민정수석을) 국감에 출석시키도록 노력한다고 한 약속을 지키라”고 촉구했다.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어떤 행위에 대해 군인이라고 전혀 정치적 표현을 하지 말라는 건 아니다”며 “대선개입을 했느냐가 가장 중요한 쟁점이고 현재 수사 중”이라고 청와대 입장을 대변했다.

김 의원은 또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을 민주당에 제보한 전직 국정원 직원에 대한 공판 내용을 전하면서 “김모씨가 민주당에서 지급한 타인명의의 휴대전화 대포폰을 사용했다”며 “일년내내 끌고 온 국정원 댓글사건이라는 게 바로 민주당 각본, 기획, 감독하에 이뤄진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은 최근 북한이 밀입북한 국가정보원 요원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 “국정원과 관계가 없는 사람으로 선교사라고 들었다”고 답했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