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안동서 산림청 헬기 추락… 2명 실종 1명 부상

수중 수색 나선 40대 소방대원 참사
투입 7시간 지나 숨진 채 발견
항공유 유출… 임하댐 방류 중단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3-05-10 15:34:53      수정 : 2013-05-10 15:34:53
산불 진화작업을 마치고 안동 산림항공관리소로 되돌아가던 헬기가 임하댐에 떨어져 2명이 실종되고 1명이 부상했다. 사고 헬기 수색 작업에 투입된 소방대원은 숨지고 말았다.

9일 오전 9시 38분쯤 경북 안동시 임하면 오대리 임하댐에 산림청 산림항공본부안동산림항공관리소 소속 헬기 1대가 추락했다. 헬기에는 박동희(57) 기장, 진용기(47) 부기장, 황영용(42) 정비검사관 등 3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이 가운데 황씨는 스스로 탈출해 수십m를 헤엄쳐 나온 뒤 때마침 인근을 지나던 수운관리사업소 직원에 의해 구조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나 나머지 2명은 실종 상태다.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수색작업을 벌이던 영주소방서 소속 119구조대원 박근배(42) 소방장은 이날 임하댐에서 작업 도중 숨진 채 발견됐다. 박 소방장은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실종자 수색을 위해 수중 작업에 투입됐다. 박 소방장은 7시간 가까이 지난 오후 6시20분쯤 소방본부와 연락이 끊겼다.

경북도소방본부의 한 관계자는 “날이 어두워지고 있는 시점인데 무전이 되지 않았다”며 “곧이어 실종된 것 같다는 보고가 들어왔다”고 전했다. 박 소방장은 오후 7시 4분쯤 임하댐 수면 위에 숨진 채 떠올라 수색 중인 동료 소방관에게 발견됐다. 박 소방장의 시신은 인근 안동병원으로 옮겨졌다. 경북도소방본부는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사고 헬기는 전날 오후 11시 45분쯤 경북 영덕 국유림에서 일어난 산불을 진화하고 안동으로 돌아가는 중이었다고 산림항공관리소 측은 밝혔다.

댐을 관리하는 한국수자원공사는 사고 헬기에서 항공유가 나옴에 따라 사고 지점 주변에 대형 오일펜스를 설치하고 포항지역으로 공급하는 영천도수로 취수와 발전 방류를 중단했다.

안동=전주식 기자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