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일자리 창출 노사정 대타협 필요"

입력 : 2013-02-22 22:41:49 수정 : 2013-02-22 22:41: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朴당선인 노총 방문… “새로운 리더십 발휘해 달라” 당부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22일 취임 전 마지막 공식 일정으로 한국노총을 방문해 새 정부의 일자리 정책 추진에 협력을 요청했다.

박 당선인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간부진과 간담회를 하고 “일자리 정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노사정 대타협이 필요하고 특히 한국노총 여러분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고 지금 일자리는 지키고 일자리 질을 끌어올리기 위해선 노동조합과 기업, 정부가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는 고용·복지를 책임지고 기업은 일자리 창출과 고용 안정을 위해 노력하고 노동조합은 생산성 향상과 임금 안정을 협력하는 대타협의 정신이 필요하다”며 “노사정 대타협을 이뤄갈 수 있도록 한국노총이 새로운 리더십을 발휘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진국 한국노총 위원장은 “현행 노조법이 시행된 이후 합리적이고 평화적인 노동운동을 지향하는 노조마저 활동이 크게 위축됐다”며 최저임금 현실화, 실근로시간 단축, 정리해고 요건 강화 등을 건의했다. 그러면서 “타임오프(유급 노조활동 시간 제한제) 등 노조법 개정을 통해 합리적 노사관계가 형성된다면 한국노총 전 조합원은 당선인의 국정목표에 적극 협조할 것이다. 사회통합과 일자리 창출 등 국정목표 이행을 위한 사회적 대화에 경총(한국경영자총협회)과 함께 적극 임하겠다”고 밝혔다.

타임오프제에 대해 박 당선인은 “그 부분은 여야가 합의해서 시행하고 있는 것이니 시행하면서 혹시 보완할 점이 있다면 보완해가는 노력을 하는 게 필요하겠다”고 답했다고 박선규 당선인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변인은 “(타임오프 등이) 국회에서 합의체를 통한 법안으로 가는 과정인 만큼 그것을 근간으로 가되 보완할 점이 있다면 하나하나 보완해가는 작업이 필요하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기천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