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공정위 "4대강 담합 외부 유출 직원, 합법적 색출중"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2-09-17 17:02:10      수정 : 2012-09-17 17:02:10

공정거래위원회가 4대강 담합 사건과 관련한 내부 정보 유출 직원을 무리하게 강행한다는 민주통합당 김기식 의원의 지적에 대해 적법한 절차로 실시하고 있다고 시인했다.

공정위는 17일 해명자료를 내고 자체 감사부서에서 공공감사에 관한 법률과 내부 감사규정에 의해 보안시스템 관련 규정 위반여부 확인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김 의원실에서 공개한 자료들이 사건의 진행상황을 정리한 내부자료로 추정되기 때문에 외부로 반출된 경위를 확인 중이라는 입장이다.

공정위는 사건과 관련된 정보가 외부에 유출될 경우 사건처리 등에 지장이 있을 수 있어 내부 전산정보시스템에서 문서보안장치를 설치했다고 강조했다.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김동수 위원장도 4대강 담합사건과 관련 외부에 정보를 유출한 내부 직원 색출작업을 실시하고 있다고 인정했다.

이날 김 위원장은 “자체 전산정보시스템을 가동하고 있다. 내부적으로 보안시스템을 확인한 결과 보안장치에도 불구하고 외부로 반출된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한 ”공정위 내부 보안에 저해를 한 것이라고 보고 어떻게 사무실 밖으로 유출됐는지 감사담당관실이 담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이날 김 의원의 주장에 대해 조목조목 해명했다.

김 의원은 이날 일부 공정위 내부 직원들의 말을 종합해 김 위원장이 문서유출자 색출을 위해 조사 베테랑 직원 10명으로 공정위에 특별조사팀 구성을 지시했다고 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문서 유출자를 처벌하겠다며 매일 핵심간부들과 대책을 논의하고 4대강 사건과 관련한 전현직 직원 20여명에 대한 고강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공정위에서 카르텔총괄과에서 관련 업무를 인수인계 받은 일부 직원 등을 대상으로 관련 자료의 인수인계 경위와 보안규정 위반 여부 등을 확인 중이라고 인정했다.

김 의원은 조사 대상에는 말단 직원부터 상임위원들까지 포함되어 있으며, 디지털 포렌식 장비로 직원들의 컴퓨터를 정밀 조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직원들을 별도 조사실로 소환해 장시간 추궁하고 개인 이메일 송수신 내용을 확인하고 결백을 증명하고 싶으면 개인 휴대폰 통화기록을 제출하라고 압박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공정위는 일부 대상자들로부터 사전 동의를 얻어 업무용 PC와 전산정보시스템에 저장된 로그기록을 확인한 사실이 있다고 시인했다. 하지만 개인 이메일과 휴대폰 통화내역을 조회하거나 요청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집중조사를 받는 카르텔총괄과는 컴퓨터 1대를 분석하는데 최소 2일이 소요되는 디지털 포렌식 장비로 전체 컴퓨터를 분석하느라 사실상 업무 마비상태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공정위는 카르텔총괄과 컴퓨터에 대한 조사는 전체적으로 약 3시간 정도 소요되어 종료됐다고 해명했다. 따라서 정상적인 업무수행에는 전혀 지장이 없다는 입장이다.


장익창 기자 sanbada@e-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