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단독] ‘北 잠수정 추적’ 다도해함 철수

軍, 침몰 직후 어뢰공격 추정 투입… 성과 없어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0-04-15 02:10:57      수정 : 2010-04-15 02:10:57
천안함 침몰 직후 북한 잠수정의 흔적을 찾기 위해 정보본부가 투입했던 ‘다도해함’이 아무런 성과 없이 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행동 반경이 작은 잠수정의 모함인 다도해함은 그 자체가 군사기밀에 속해 외부에 거의 노출되지 않은 정보탐사선이다. 일각에선 반잠수정을 싣고 다니며 대남공작을 위한 침투 작전을 펴는 북한의 공작모선과 비슷한 임무를 수행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편제는 해군에 속해 있지만 운용은 정보본부에서 담당한다.

다도해함이 백령도 해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달 26일 천안함이 침몰된 직후다.

당시 해군은 다도해함이 소형 체임버를 장착하고 있어 초기 수색 때 잠수사를 지원하기 위해 투입했던 것이라고 밝혔었다.

하지만 잠수정 추적 음파탐지기까지 갖춘 것으로 알려진 다도해함의 출현은 군이 천안함 침몰이 사실상 잠수정의 어뢰 공격에 의한 것으로 추정하고 북 잠수정의 흔적을 찾기 위한 것으로 해석됐다.

실제로 지난 7일 천안함 침몰 원인 규명 합동조사단의 발표에 따르면 해군 2함대사령부는 천안함 침몰 시각(오후 9시22분) 25분 뒤인 9시47분 인천 옹진군 덕적도에 있던 대잠(對潛)헬기인 링스헬기 1대를 백령도로 전개하도록 지시했다. 링스헬기는 줄에 매달린 ‘디핑(dipping) 소나’를 바다에 넣어 액티브(active) 소나로 잠수함(정)을 탐지한다. 당시 속초함 등이 사고 현장으로 즉시 출동했고 ‘새떼’를 적으로 오인해 사격까지 했다는 군의 발표를 보면 군은 천안함이 잠수함(정) 등의 수중무기에 피격됐을 가능성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런 가운데 다도해함이 현장에 도착해 북 잠수정 흔적을 면밀히 추적했으나 성과를 거두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병진 기자 worldpk@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