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청와대 "광우병 괴담 막아야 하는데…" 뾰족수 없어 발동동

입력 : 2008-05-07 09:28:59 수정 : 2008-05-07 09:28: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와대가 인터넷에서 광우병과 관련한 악소문이 유포되고 있는 것과 관련, 대처 방안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6일 “인터넷 여론의 편향성을 시정하기 위한 본질적인 대책이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여론이 있다”며 “앞으로 시간을 갖고 하겠지만 근본대책이 필요하지 않으냐는 공감대가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근거 없는 악의적 의혹 제기나 이를 확산하는 행위에 대한 정부 차원의 법적 대응체제 마련이 필요하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 관계자는 “지금 상황에서는 합리적 여론에 호소하는 것 말고는 뾰족한 방안이 없다”며 “물론 심각하고 중대한 명예훼손은 법적 대응을 할 수도 있겠으나 지금 이뤄지는 부분들은 좀 다른 차원으로, 법적 대응을 하는 데 한계가 있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부 특정 정치세력을 대변하는 의견들이 게재되고 그게 마치 일반 시민들의 공론인 것처럼 확산되는 악순환의 사이클이 이어지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지난 총선 때 실시된 인터넷 실명제가 대안이 될 수도 있으나, 법 개정까지 시간이 걸려 장기적으로 추진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 청와대 측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대외 정책홍보 기능 강화를 위해 비서실 간 인력 재배치 등 업무 조정을 서두르면서 동시에 인터넷 여론 동향을 파악하고 이에 대처하는 방안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한 관계자는 “지난해 경선, 대선 때만 해도 인터넷 여론의 추이를 파악해 대응하는 전담 조직이 있었으나 청와대에서는 그렇지 못했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정책홍보 기능 강화 방안의 일환으로 인터넷 여론 대응 업무도 보완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그동안 인터넷 여론 대응과 관련, 언론매체 관리 외에는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그러다 소문이 급속도로 번진 뒤에야 부랴부랴 이명박 대통령 탄핵에 서명한 누리꾼들의 규모, 악소문의 온상으로 지목받는 카페나 블로그 파악을 마쳤다.

청와대에서는 현재 여러 군데 흩어져 있는 대통령과 국정에 대한 홍보 기능을 대변인실이나 정무수석실로 통합한 뒤 여기에 인터넷 여론동향을 파악하고 대처하는 기능을 부여하는 방안이 중점 논의되고 있다.

황계식 기자 cul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