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컨테이너가 고속터미널”

춘천 수년째 편의시설 하나 없이 편법 영업
市도 개선명령만 되풀이… 대책 마련 시급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07-03-14 12:13:00      수정 : 2007-03-14 12:13:00
춘천 고속버스터미널에서는 현재 동부고속 등 4개 회사가 공동으로 대구·광주노선에 각각 9회, 4회씩 모두 13회 왕복운행하고 있다.
고속버스터미널은 1989년 3월 온의동에 임시정류장 시설로 인가받아 운영되고 있으며, 2002년 시외버스터미널 조성공사 때 현재의 시외버스터미널을 공동으로 사용할 계획이었지만 노선문제로 인해 사용이 허용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현재의 퇴계동 강원도향토공예관 옆 공원부지에 컨테이너를 설치하고 편법영업을 하고 있는 것이다.
고속버스터미널 내부에는 매표소와 매점 및 간이의자가 놓여 있지만 대부분 장소 협소 등의 이유로 주민·관광객들로부터 외면받고 있다. 이용객들은 표를 구입한 뒤 인도나 공터에서 서성이다가 버스에 승차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고속버스터미널은 주차장을 갖고 있지 않아 대로변에 대형 고속버스를 주차해 놓고 승객을 승·하차 시키고 있어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으며 도로 이용 차량들의 주행을 방해하고 있다.
이처럼 고속버스의 불법 주차가 매일 되풀이 되고 있지만 이에 대한 시정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어 경찰과 행정당국의 단속의지가 전혀 없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편법적인 고속버스터미널 운영에 대해 춘천시는 그동안 개선명령 등 형식적인 조치만 취할 뿐 주민편의와 도시미관을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있다.
춘천시는 3월 말까지 관련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여객자동차터미널 구조 및 시설기준을 갖추도록 개선명령를 내렸으며,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건설교통부에 노선취소 건의 및 터미널사업인가 취소 등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같은 행정조치는 시가 그동안 수차례 걸쳐 거듭 밝힌 내용들이어서 제대로 된 고속버스터미널이 마련될지 여부는 미지수이다. 춘천시의 한 관계자는 “시유지에 고속버스터미널을 허가 없이 사용하고 있지만 사용료 등을 받고 있지 않다”며 “3월 말까지 개선방안을 마련하지 못하면 건교부에 노선취소를 해달라고 건의하는 등 강력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춘천=박연직 기자
repo21@segye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