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어의 뿌리는 우리말에 있었다”

김세택 지음/기파랑/5만9000원
일본어 한자 훈독 우리말로 풀이하다 /김세택 지음/기파랑/5만9000원


일본어 한자는 음독과 훈독으로 나누어 읽는다. 도(島)를 ‘도우とう’로 읽으면 음독이고, ‘시마しま’로 읽으면 훈독이다. 훈독이 일본어 즉 화어(和語 : 와고わご)이다. 훈독으로 이루어진 화어는 비록 모태는 한자이나 표의문자인 한자의 뜻을 빌려 가나(かな) 문자로 표기했다. 이것이 오늘날 일본어다. 그러면 훈독은 어떻게 이루어졌을까. 그 훈독의 연원은 무엇인가. 이 책은 그 물음에 답한다. 저자는 훈독을 한국어로 풀어 읽을 때 비로소 화어의 본뜻을 알 수 있다고 말한다. 결론부터 말한다면 한국어와 일본어는 한 뿌리라는 것.

저자는 일본 한자의 훈독을 하나하나 풀이하면서 연원을 추적한다. 일본 사람의 인명(人名)을 보면 훈독으로 이뤄진 일본어를 제대로 이해할 수 있다. 아키히토(明仁 : あきひと) 현 천황, 히로히토(裕仁 : ひろひと) 전 천황의 이름을 비롯해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 とよとみひでよし),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의 히로부미(博文: ひろぶみ, 이토는 음독), 기시 노부스케(岸信介: きしのぶすけ) 등 대부분의 인명은 훈독으로 표기된다. 일본어는 일자일훈(一字一訓)이 아니라 일자다훈(一字多訓)이 대부분이다. 한 글자가 여러 가지로 뜻풀이 즉 훈독된다. 한자의 뜻이 하나면 훈독도 하나이지만, 애초에 뜻이 여럿 있어서(一字多義) 훈독도 다훈화된다. 그래서 일본인 인명은 같은 한자이면서도 저마다 다르게 여러 가지로 읽는 것이다.

고대 한·일 간에 각 분야에 걸쳐 활발한 교류가 있었음은 역사적 문헌이나 유물·유적 등을 통해 밝혀져왔다. 교류가 활발한 이웃 국가 간에 언어가 닮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저자는 그 흔적을 한자의 훈독 풀이에서 찾고 있다.

오사카 총영사 등 30여년간 외교관에 봉직한 저자는 일본 생활을 통해 일본어의 뿌리가 한국어에 있음을 체험했다고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저자는 20여 년에 걸쳐 일본어의 연원에 몰두해왔다. 그 첫 결실은 2005년 가을에 펴낸 ‘일본말 속의 한국말 - 한일 고유어 비교사전’이었다. 2010년에는 ‘일본으로 건너간 한국말’을 펴낸 바 있다.

김신성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나체로 수영 중 낚싯바늘에 중요 부분 걸려
  • 강에서 혼자만의 시간을 만끽하던 남성에게 상상할 수 없는 비극이 벌어졌다.최근 영국 미러 보도에 따르면 독일 아우크스부르크 인근 카이저 호수에서 30대 남성이 맨몸으로 수영하던 중낚싯바늘에 중요 부분이 걸리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당시..
  • '결별' 연예인 스타커플 누가있나?
  • 지코와 설현만남이 있으면 헤어짐도 있는 법. 연예인 연애설이 잇따르는 가운데 거꾸로 연인 사이를 정리하는 스타커플의 결별 소식도 계속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특히 아이돌 커플의 경우 열애를 인정했다가도 주위의 지나친 시선을 의식..
  • 라미란 "출연료 100배 올랐다"
  • 배우 라미란이 출연료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라미란은 29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 출연료가 100배 올랐다는 게 사실이냐는 질문에 처음 시작할 때 워낙 적은 액수라서 100배라고 해도 그렇게 많지 않다고 밝혔다.또 라미란은 항간에 나돈 CF..
  • 톱이냐 측면이냐···맨시티전 손흥민의 자리는?
  • 최근 폭발적인 득점력을 뽐내고 있는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이 본격적인 시험대에 오른다.손흥민의 토트넘은 2일 밤 10시15분 홈에서 맨체스터 시티와 리그 7라운드를 벌인다. 손흥민은 경기 당 1골을 터트리고 있다. 하지만 그동안 만난 팀들은 상..
  • 김현수, 4경기 연속 안타 행진···볼티모어 3연승
  •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외야수 김현수(28)가 4경기 연속 안타로 팀의 귀중한 승리에 힘을 보탰다. 김현수는 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뉴욕의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원정경기에 2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