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피스아이 2~3대 추가도입 필요성 제기

피스아이, 4대중 실제 가용은 정비와 임무시간 등으로 2대로 예상

공군은 지난해 10월 모두 4대로 전력화를 마친 조기경보통제기 '피스아이'의 추가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9일 군 관계자는 "지난해 말부터 '피스아이'의 추가 도입에 대한 타당성 등 종합적인 검토에 들어간 상태"라며 "도입 대수는 확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4대가 도입돼 운용중인 피스아이는 실제로는 지상정비와 임수시간을 고려한다면 실제로 운용대수는 2대정도로 예상된다. 때문에 동남해와 서남해를 모두 커버하기 버겁다는 것이 군사전문가들의 견해다.

특히 이 지역의 지상레이더의 사각지대로 접근하는  '저 고도 항공기' 감시능력에 한계가 드러나고 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서라도 피스아이 추가도입의 타당성은 충분할 것으로 예상된다.

피스아이는 조종사 2명과 승무원 6~10명이 탑승하고 6시간의 작전이 가능하다. 1만2500m 상공에서 1000대이상의 항공기와 해상의 목표물을 동시에 추적할수 있어 저고도·원거리 탐지 및 지휘·통제기로 운영된다.

또 지상통제체계(지상레이더, MCRC) 기능 저하/마비 시 기능을 대비하고, 원거리 전력투사 필요 시 공중감시 및 지휘·통제기 역할을 맡고있다. 

한편, 이날 공군은 피스아이의 최근 세부분류명칭 변경을 검토한 끝에 새로운 명칭을 확정짓고 지난 1일부로 명칭이 변경  기존의 공중조기경보통제기에서 ‘항공통제기’로 변경했다고 전했다.

순정우 기자 chif@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1월 24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