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준비생 이별 이유 1위…삼포세대의 비극

취업준비생의 이별 이유 1위는 ‘취업을 못 해서’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사이트 커리어가 최근 구직자 426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가 18일 공개됐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구직자의 41.3%가 ‘취업을 못해 애인과 이별했다’고 답했으며 이별통보는 ‘자기 자신’(36.0%)보다 ‘애인’(64.0%)이 한 경우가 많았다.

자신이 이별을 먼저 통보했다고 응답한 구직자는 ‘취업 못 한 모습을 보이는 게 자존심 상해서’(35.6%)를 1위로 꼽혔다. 이어 ‘선물이나 데이트 비용이 부담돼서’, ‘취업준비로 시간적 여력이 없어서’(15.4%), ‘애인이 취업 준비 중인 자신의 상황을 무시해서’(10.6), ‘연인이 더 좋은 사람을 만나기 바라서’(10.6%), ‘취업준비에 도움이 되는 다른 애인을 만나기 위해’(5.1%) 순이었다.

‘취업준비생 이별 이유 1위’를 접한 네티즌들은 “취업준비생 이별 이유 1위, 남의 얘기 같지가 않다”, “취업준비생 이별 이유 1위, 사랑도 쉽지 않다”, “취업준비생은 서글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탈북자 단체들이 북한을 향해 날리는 대북전단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가 나서서 막아야한다
간섭하지 말아야 한다
잘 모르겠다
  • 10월 2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