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준비생 이별 이유 1위…삼포세대의 비극

취업준비생의 이별 이유 1위는 ‘취업을 못 해서’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사이트 커리어가 최근 구직자 426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가 18일 공개됐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구직자의 41.3%가 ‘취업을 못해 애인과 이별했다’고 답했으며 이별통보는 ‘자기 자신’(36.0%)보다 ‘애인’(64.0%)이 한 경우가 많았다.

자신이 이별을 먼저 통보했다고 응답한 구직자는 ‘취업 못 한 모습을 보이는 게 자존심 상해서’(35.6%)를 1위로 꼽혔다. 이어 ‘선물이나 데이트 비용이 부담돼서’, ‘취업준비로 시간적 여력이 없어서’(15.4%), ‘애인이 취업 준비 중인 자신의 상황을 무시해서’(10.6), ‘연인이 더 좋은 사람을 만나기 바라서’(10.6%), ‘취업준비에 도움이 되는 다른 애인을 만나기 위해’(5.1%) 순이었다.

‘취업준비생 이별 이유 1위’를 접한 네티즌들은 “취업준비생 이별 이유 1위, 남의 얘기 같지가 않다”, “취업준비생 이별 이유 1위, 사랑도 쉽지 않다”, “취업준비생은 서글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뉴스팀 new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국과수는 "독극물 분석, 질식사, 외력에 의한 사망 여부 등을 분석했으나 유병언의 시신이 부패가 심해 사망 원인 판명 불가"라고 부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부검 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부검 결과를 신뢰하며 믿는다
부검 결과가 의심스럽고 믿을 수 없다
잘모르겠다
  • 8월 2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