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CCTV 초유의 방송사고…뉴스 2개 겹쳐

중국 중앙TV방송(CCTV)의 대표적인 뉴스 프로그램 신원롄보(新聞聯播)가 지난 8일 방송 사고를 냈다.

신원롄보는 이날 뉴스 2개가 겹쳐 나가는 실수를 저질렀다. 앞서 내보낸 소식이 끝나기도 전에 새로운 뉴스가 겹쳐 나와 시청자들을 혼란스럽게 했다. 이 사태로 진행자의 목소리가 뒤섞이는 현상이 약 15초 동안 이어졌다.

CCTV 측은 사고발생 2시간 만에 성명을 내고 “담당 PD의 실수로 화면 전환에 문제가 생겼다”며 “시청자들에게 사과한다”고 밝혔다. 중국 매체들은 방송사 측이 즉각적으로 사과한 것에 대해 “시청자를 존중하는 자세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일각에서는 “CCTV의 이런 변화는 중국 새 지도부가 내세운 ‘관료주의와 형식주의 타파’ 움직임과 맥락을 같이 한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김동환 인턴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윤일병 폭행 사망사건 주범인 이모 병장에게 징역 45년이 선고됐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약한 처벌이다. 사형판결 했어야한다.
적당한 처벌이다.
잘 모르겠다.
  • 11월 1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