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분리 결함 땐 연내 발사 힘들 수도”

北 로켓관련 전문가 분석
최종점검 과정서 유압 등 체크
가스 누출 땐 해결하기 힘들어
산화제 성분도 한파에 영향

북한이 돌연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 시기 조정을 발표한 배경을 두고 정부 당국은 ‘기술적 결함’에 무게를 두고 있다. 전문가들도 기계적 결함과 추진체에 이상이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에 발생한 문제가 로켓 ‘단 분리’로 이어지는 중대 결함일 경우에는 연내 발사는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조광래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나로호발사추진단장은 9일 “3단 로켓까지 결합한 이후 최종 점검 과정에서 기술적 문제가 발생했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때는 전기적 장치와 유압·공압(공기압력) 계통을 점검한다”고 말했다. 그는 “간단한 문제면 로켓을 발사대에 세워놓은 상태로 수리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면 발사체를 2∼3일간 모두 분리해 완전히 철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조 단장은 또 “로켓은 고압을 사용하기 때문에 여러 개의 관과 이를 조절하는 밸브에서 이상이 생길 개연성이 크다”면서 “특히 가스가 새는 경우에는 기술적 해결이 상당히 어려울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윤웅섭 연세대 기계공학과 교수는 한 발 더 나아가 “북한은 이번 발사를 추진하면서 처음부터 연기를 예상한 것 같다”는 분석을 내놨다. 그러면서 “액체로 된 로켓 산화제는 기온의 영향을 많이 받고, 3단 추진제는 고체연료를 사용해 변형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다”면서 “국제적으로 영하 10도 이하에서 로켓을 발사하는 나라는 거의 없다”고 이 같은 분석 배경을 설명했다.

윤 교수는 “앞으로 북한이 발사대에서 로켓을 해체한 뒤 수리를 한다면 재발사까지는 최소한 한 달 이상은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권세진 카이스트 항공우주공학과 교수도 “북한의 수리 과정을 지켜보면 어떤 부분에서 문제가 발생했는지 좀 더 자세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자녀 7명에 조카딸까지 살해한 '엄마'
  • 사진=연합뉴스호주 경찰이 퀸즐랜드주 케언즈의 한 주택에서 어린이 8명을 살해한 용의자로 이들의 어머니 머세인 와리아(37)를 체포했다고 국영 ABC방송은 20일 보도했다.방송에 따르면 수사를 담당하는 브루노 애스니카 경위는 흉기로 살해당한 어린이..
  • 영국 축구 기성용, 헐시티 상대로 리그 3호 골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스완지시티에서 활약하는 국가대표 미드필더 기성용(25)이 리그 3호 골을 터뜨렸다.

    기성용은 21일(한국시간) 영국 헐시티의 KC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2015시즌 프리미어리그 17라운드 헐시티와의 원정 경기에서 전반 15분에 팀 선제골의 주인공이 됐다.

    이날 기성용의 골에는 운이 따랐다. 존조 셸비의 중거리슛이 기성용의 몸에 맞고 굴절되면서 그대로 골로 연결된 것이다.

    선발로 출전한 기성용은 3일 퀸스파크 레인저스를 상대로 시즌 2호 골을 넣은 이후 18일 만에 시즌 세 번째 골을 기록했다.

    그는 8월16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시즌 개막 전에서 첫 골을 넣은 바 있다.

    기성용의 득점으로 스완지시티는 전반 23분 현재 헐시티에 1-0으로 앞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