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분리 결함 땐 연내 발사 힘들 수도”

北 로켓관련 전문가 분석
최종점검 과정서 유압 등 체크
가스 누출 땐 해결하기 힘들어
산화제 성분도 한파에 영향

북한이 돌연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 시기 조정을 발표한 배경을 두고 정부 당국은 ‘기술적 결함’에 무게를 두고 있다. 전문가들도 기계적 결함과 추진체에 이상이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에 발생한 문제가 로켓 ‘단 분리’로 이어지는 중대 결함일 경우에는 연내 발사는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조광래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나로호발사추진단장은 9일 “3단 로켓까지 결합한 이후 최종 점검 과정에서 기술적 문제가 발생했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때는 전기적 장치와 유압·공압(공기압력) 계통을 점검한다”고 말했다. 그는 “간단한 문제면 로켓을 발사대에 세워놓은 상태로 수리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면 발사체를 2∼3일간 모두 분리해 완전히 철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조 단장은 또 “로켓은 고압을 사용하기 때문에 여러 개의 관과 이를 조절하는 밸브에서 이상이 생길 개연성이 크다”면서 “특히 가스가 새는 경우에는 기술적 해결이 상당히 어려울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윤웅섭 연세대 기계공학과 교수는 한 발 더 나아가 “북한은 이번 발사를 추진하면서 처음부터 연기를 예상한 것 같다”는 분석을 내놨다. 그러면서 “액체로 된 로켓 산화제는 기온의 영향을 많이 받고, 3단 추진제는 고체연료를 사용해 변형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다”면서 “국제적으로 영하 10도 이하에서 로켓을 발사하는 나라는 거의 없다”고 이 같은 분석 배경을 설명했다.

윤 교수는 “앞으로 북한이 발사대에서 로켓을 해체한 뒤 수리를 한다면 재발사까지는 최소한 한 달 이상은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권세진 카이스트 항공우주공학과 교수도 “북한의 수리 과정을 지켜보면 어떤 부분에서 문제가 발생했는지 좀 더 자세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운동으로 20년째 암과 맞서는 집념의 남성
  • 병원이 아닌 체육관과 자연 속에서 암과 맞서 싸우는 중국의 한 50대 남성이 화제라고 중국 상하이스트와 왕이신문 등 외신들이 지난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중국 구이저우(貴州) 성 구이양(貴陽) 시에 사는 우(59)씨는 지난 1996년 방광암 선고를 받았다...
  • '배구여제'도 조인성 앞에선 '수줍~'
  • 배구여제 김연경이 조인성과 만났다.김연경은 26일 오후 자신의 SNS에 오늘 계탔다. 꿈은 이루어진다. 너무 잘 생겼다. 수줍수줍이라는 글과 함께 조인성과 찍은 사진을 올렸다.코트 위 당당한 카리스마를 내뿜는 김연경이지만 이상형 조인성 앞에서는..
  • 티파니 2차 자필 사과문 "부끄럽다"
  • 소녀시대 멤버 전범기 논란과 관련해 2차 사과문을 게재했다.티파니는 26일 인스타그램에 너무나 큰 잘못을 한 것에 더해 부족한 사과문으로 많은 상처와 실망감을 드린 이후 열흘이 지나도록 진정한 사과에 대한 용기를 내지 못했다. 두렵고 떨리는 마..
  • BBC, 기성용 4주 군사훈련 상세히 소개
  • 영국 공영방송 BBC가 기성용의 4주간 기초군사훈련을 상세히 소개했다.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새 시즌을 시작한 기성용(27스완지시티)은 지난 26일(한국시간) BBC와의 인터뷰를 통해 4주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소감을 밝혔다. 지난 6월 중순 입대해 한..
  • "손흥민, 볼프스부르크와 개인 협상 완료"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핫스퍼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24)이 독일 분데스리가 볼프스부르크와 이적에 필요한 개인 협상을 완료한 것으로 보인다. 유럽 축구전문매체인 90min는 27일(한국시간) 손흥민이 올해 여름 볼프스부르크로 이적하는 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