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분리 결함 땐 연내 발사 힘들 수도”

北 로켓관련 전문가 분석
최종점검 과정서 유압 등 체크
가스 누출 땐 해결하기 힘들어
산화제 성분도 한파에 영향

북한이 돌연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 시기 조정을 발표한 배경을 두고 정부 당국은 ‘기술적 결함’에 무게를 두고 있다. 전문가들도 기계적 결함과 추진체에 이상이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에 발생한 문제가 로켓 ‘단 분리’로 이어지는 중대 결함일 경우에는 연내 발사는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조광래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나로호발사추진단장은 9일 “3단 로켓까지 결합한 이후 최종 점검 과정에서 기술적 문제가 발생했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때는 전기적 장치와 유압·공압(공기압력) 계통을 점검한다”고 말했다. 그는 “간단한 문제면 로켓을 발사대에 세워놓은 상태로 수리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면 발사체를 2∼3일간 모두 분리해 완전히 철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조 단장은 또 “로켓은 고압을 사용하기 때문에 여러 개의 관과 이를 조절하는 밸브에서 이상이 생길 개연성이 크다”면서 “특히 가스가 새는 경우에는 기술적 해결이 상당히 어려울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윤웅섭 연세대 기계공학과 교수는 한 발 더 나아가 “북한은 이번 발사를 추진하면서 처음부터 연기를 예상한 것 같다”는 분석을 내놨다. 그러면서 “액체로 된 로켓 산화제는 기온의 영향을 많이 받고, 3단 추진제는 고체연료를 사용해 변형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다”면서 “국제적으로 영하 10도 이하에서 로켓을 발사하는 나라는 거의 없다”고 이 같은 분석 배경을 설명했다.

윤 교수는 “앞으로 북한이 발사대에서 로켓을 해체한 뒤 수리를 한다면 재발사까지는 최소한 한 달 이상은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권세진 카이스트 항공우주공학과 교수도 “북한의 수리 과정을 지켜보면 어떤 부분에서 문제가 발생했는지 좀 더 자세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엄지 원숭이' 선물 유행, 몸값이 무려···
  • '붉은 원숭이해'를 맞아 중국 갑부들 사이에서 엄지손가락보다 작은 '피그미마모셋'이 큰 인기를 끌어 불법밀매가 극성을 부린다고 10일(현지시간) 인민인보가 보도했다.피그미마모셋은 중남미, 아프리카, 아시아의 열대지방에 분포하며 국제연합(UN)이..
  • 달샤벳 활동 마감 "1위가 소원이지만 또···"
  • 걸그룹 달샤벳이 앨범 활동을 팬들과 함께 마무리할 계정이다.지난달 5일 아홉 번째 미니앨범 내추럴니스(Naturalness)를 발매한 가운데 6주간의 활동을 끝내고 새로운 앨범 준비에 들어갈 예정이다.달샤벳은 오는 14일 신촌 유플렉스 제이드 홀에서 열리는..
  • '보라' 류혜영의 차기작은 영화 '특별시민'
  •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로 스타덤에 오른 배우 류혜영의 다음 행보가 정해졌다.류혜영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류혜영이영화 특별시민(감독 박인제)에 출연한다고 12일 밝혔다.특별시민은 류혜영과 같은 소속사에 몸담고 있는 배우 최민식과..
  • 시애틀 매체 "이대호, 흥미로운 후보"
  • 시애틀 매체가 이대호(34)를 시애틀 매리너스의 가장 흥미로운 1루수 백업 후보로 꼽았다.시애틀 타임스는 12일(한국시간) 애덤 린드의 플래툰 파트너는?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주전 1루수인 린드의 백업 후보인 이대호와 헤수스 몬테로, 스테판 로메..
  • 웨스트브룩 종횡무진…OKC, 뉴올리언스에 완승
  • 미국프로농구(NBA) 오클라호마시티 선더가 러셀 웨스트브룩의 전천후 활약을 앞세워 완승을 거두며 올스타 브레이크에 들어갔다. 오클라호마시티의 포인트가드 웨스트브룩은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클라호마시주 체서피크 에너지 아레나에서 열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