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분리 결함 땐 연내 발사 힘들 수도”

北 로켓관련 전문가 분석
최종점검 과정서 유압 등 체크
가스 누출 땐 해결하기 힘들어
산화제 성분도 한파에 영향

북한이 돌연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 시기 조정을 발표한 배경을 두고 정부 당국은 ‘기술적 결함’에 무게를 두고 있다. 전문가들도 기계적 결함과 추진체에 이상이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에 발생한 문제가 로켓 ‘단 분리’로 이어지는 중대 결함일 경우에는 연내 발사는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조광래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나로호발사추진단장은 9일 “3단 로켓까지 결합한 이후 최종 점검 과정에서 기술적 문제가 발생했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때는 전기적 장치와 유압·공압(공기압력) 계통을 점검한다”고 말했다. 그는 “간단한 문제면 로켓을 발사대에 세워놓은 상태로 수리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면 발사체를 2∼3일간 모두 분리해 완전히 철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조 단장은 또 “로켓은 고압을 사용하기 때문에 여러 개의 관과 이를 조절하는 밸브에서 이상이 생길 개연성이 크다”면서 “특히 가스가 새는 경우에는 기술적 해결이 상당히 어려울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윤웅섭 연세대 기계공학과 교수는 한 발 더 나아가 “북한은 이번 발사를 추진하면서 처음부터 연기를 예상한 것 같다”는 분석을 내놨다. 그러면서 “액체로 된 로켓 산화제는 기온의 영향을 많이 받고, 3단 추진제는 고체연료를 사용해 변형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다”면서 “국제적으로 영하 10도 이하에서 로켓을 발사하는 나라는 거의 없다”고 이 같은 분석 배경을 설명했다.

윤 교수는 “앞으로 북한이 발사대에서 로켓을 해체한 뒤 수리를 한다면 재발사까지는 최소한 한 달 이상은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권세진 카이스트 항공우주공학과 교수도 “북한의 수리 과정을 지켜보면 어떤 부분에서 문제가 발생했는지 좀 더 자세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옥에서 온 가족···배변 못 가려 2세 아들 살해
  • 배변을 가리지 못한다는 이유로 두 살 아들을 폭행해 숨지게 한 엄마와 딸의 범행을 은폐하려 한 외할머니가 잇따라 기소됐다. 외신들은 이들을 가리켜 지옥에서 온 가족이라고 부른다.지난 28일(현지시간) 미국 CBS 뉴스와 뉴욕데일리뉴스 등 외신들에..
  • '음주운전' 호란, 피해자는 환경미화원
  • 클래지콰이 호란(37)이 29일 오전 음주운전 접촉사고로 환경미화원이 다친 것으로 확인됐다.29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새벽 5시 50분쯤 호란이 지프 랭글러 차량을 몰고 성수대교 남단 인근을 지나다 3차선 도로 길가에 세워진 성동구청 청소 차..
  • 한혜진 "기성용은 낮져밤이" 돌직구
  • 배우 한혜진이 녹화 중 남편 기성용에 대한 폭탄 발언을 던졌다.오는 30일 밤 11시 20분에 방송되는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남성 호르몬 때문에 병원을 찾은 한 아들의 일상이 공개됐고, 자연스럽게 스튜디오에는 연관 토크가 이어졌다.MC 신동엽은 한혜..
  • 테임즈 음주단속 적발… NC 'PO 비상'
  •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직행 티켓을 확보한 NC에 대형 악재가 터졌다. 팀 내 중심타자 에릭 테임즈(사진)가 음주 운전으로 적발돼 플레이오프에 나서지 못할 가능성이 높아졌다.NC 구단은 테임즈가 지난 24일 오후 11시쯤 어머니와 함께 창원시 마산의 한 식..
  • 오승환 "통증 심각하지 않아···100K도 의식 안 해"
  •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교체 원인이 된 허벅지 통증을 두고 심각하지 않다며 내일 경기에서도 등판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승환은 29일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 홈경기에 1-2로 뒤진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