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분리 결함 땐 연내 발사 힘들 수도”

北 로켓관련 전문가 분석
최종점검 과정서 유압 등 체크
가스 누출 땐 해결하기 힘들어
산화제 성분도 한파에 영향

북한이 돌연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 시기 조정을 발표한 배경을 두고 정부 당국은 ‘기술적 결함’에 무게를 두고 있다. 전문가들도 기계적 결함과 추진체에 이상이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에 발생한 문제가 로켓 ‘단 분리’로 이어지는 중대 결함일 경우에는 연내 발사는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

조광래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나로호발사추진단장은 9일 “3단 로켓까지 결합한 이후 최종 점검 과정에서 기술적 문제가 발생했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때는 전기적 장치와 유압·공압(공기압력) 계통을 점검한다”고 말했다. 그는 “간단한 문제면 로켓을 발사대에 세워놓은 상태로 수리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면 발사체를 2∼3일간 모두 분리해 완전히 철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조 단장은 또 “로켓은 고압을 사용하기 때문에 여러 개의 관과 이를 조절하는 밸브에서 이상이 생길 개연성이 크다”면서 “특히 가스가 새는 경우에는 기술적 해결이 상당히 어려울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윤웅섭 연세대 기계공학과 교수는 한 발 더 나아가 “북한은 이번 발사를 추진하면서 처음부터 연기를 예상한 것 같다”는 분석을 내놨다. 그러면서 “액체로 된 로켓 산화제는 기온의 영향을 많이 받고, 3단 추진제는 고체연료를 사용해 변형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다”면서 “국제적으로 영하 10도 이하에서 로켓을 발사하는 나라는 거의 없다”고 이 같은 분석 배경을 설명했다.

윤 교수는 “앞으로 북한이 발사대에서 로켓을 해체한 뒤 수리를 한다면 재발사까지는 최소한 한 달 이상은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권세진 카이스트 항공우주공학과 교수도 “북한의 수리 과정을 지켜보면 어떤 부분에서 문제가 발생했는지 좀 더 자세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병욱 기자 bright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람고기'가 진열대에 있는 비닐 팩에···
  • 일주일 중 단 하루라도 고기를 먹지 말자며 스페인의 한 동물보호단체가 바르셀로나 광장에서 사람 고기 퍼포먼스를 벌였다.일부 네티즌들은 퍼포먼스 의도를 이해한 듯 고개를 끄덕이지만, 몇몇은 자기 생각을 다른 사람들에게 강요하지 말라며 썩 좋..
  • 강인 음주사고, 연예활동 중단
  • 슈퍼주니어 강인(31본명 김영운)의 음주사고와 관련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4일 앞으로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하고 반성의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SM 측은 강인의 음주사고는 사실이며 강인은 이날 오전 관할 경찰서에 해당 사..
  • 김새롬, 남편 이찬오 외도설에···
  • 방송인 김새롬이 남편인 이찬오 셰프의 동영상 논란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김새롬은 24일 오후 자신의 SNS에 알려진 사람으로서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이찬오 셰프와 저는 괜찮습니다.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김새..
  • 침묵 깬 박병호, 6경기 만에 안타 생산
  •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긴 침묵을 깨고 6경기 만에 안타를 생산했다.박병호는 24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 주 미니애폴리스의 타깃 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홈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사구로..
  • 오승환, 컵스 클린업 상대로 퍼펙트
  •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지구 라이벌이자 리그 최강을 자랑하는 시카고 컵스의 중심 타선을 완벽하게 틀어막고 역전승의 다리를 놓았다. 오승환은 2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