月난방비 20% 절감 ‘괴물뽁뽁이’ 등장

유리창에 뽁뽁이를 붙이면 실내온도 3도를 올려주는 ‘괴물뽁뽁이’가 나왔다. 기존 저가형 뽁뽁이에 비해 열차단율이 2배가 높다. 그만큼 공기층이 두껍기 때문에 실내 더운 공기가 외부의 찬 공기에 열을 덜 빼앗긴다.


겨울철 난방비를 줄이기 위해서는 최대한 외부의 찬 공기가 내부의 따뜻한 공기로 유입되는 것을 막아야 열손실을 줄여야 난방비가 절약된다. 열손실의 주범은 오래된 주택, 연립, 발코니 확장한 아파트 등이 심한 외풍 때문이다.

이런 경우 난방을 해도 열손실이 발생해 실내온도가 3도정도 낮다. 실내온도 24~26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하루 5시간 작동하는 보일러가 외풍이 심한 경우 2시간 더 작동되어야 온도가 유지된다. 그래서 외풍이 심한집이 난방비가 20% 더 많이 든다. 월 난방비가 15만원이면 3만원이 외풍으로 인한 추가 지출이 발생하는 셈.

외풍이 심한 유리창에 단열전용 뽁뽁이를 붙이면 3도 실내온도가 상승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특수소재 UV은나노 ‘괴물뽁뽁이’는 유리창에 붙이면 비닐캡에 더블공기층이 형성이 되고 이 공기층이 외부온도를 삼중으로 차단해주는 격벽역할을 해준다. 일반 저가용 뽁뽁이에 비해 2배 이상 공기층이 더 두꺼워 단열 효율이 훨씬 높다. 마치 확장한 발코니를 원상태로 복구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또 괴물뽁뽁이는 겨울에는 외부 차가운 공기의 유입을 차단해서 내부 온도를 상승하게 하고 여름에는 뜨거운 외부 공기를 차단해 냉방 효율을 높이는 사계절 사용이 가능하다. 별도의 설치나 전기를 쓰지 않고분무기로 물을 뿌리고 붙이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구성은 폭 100CM, 길이 300CM 2개와 폭 90CM, 길이 250CM 2개 총 4개 1세트에 정가 3만9800원이지만 고려생활건강(www.korcare.co.kr)에서 인터넷 최저가 1만89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구매자 전원에게 신발바닥에 뿌리면 미끄럼을 방지해주는 1만5000원 상당 스프레이 아이젠을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미디어사업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철없는 30대, 조종석 '잠입 후 셀카'
  • 여객기 조종석에서 셀카를 찍고 이를 여자친구에게 보낸 루마니아 출신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조종사가 자신을 조종석으로 불러들였다는 내용의 주장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미국 뉴욕데일리뉴스 등 외신들에 따르면 클라우디우-가..
  • 이수경 "최우식, 모든게 호구" 태도논란
  • 이수경 태도 논란이수경 태도논란, 배우들도 당황케한 당찬 신인.. 누리꾼 여배우 맞아?배우 이수경이 장난스러운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데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30일 이수경의 소속사 호두엔터테인먼트 측은 신인이고 취재진이 많은 자리라 긴장한..
  • 이석훈 결혼 발표, 신부는 누구?
  • 이석훈 결혼 발표, 미팅 프로그램 방송커플에서 실제 커플로 이석훈이 결혼을 발표한 가운데, 2011년 설특집 미팅 프로그램에서 최종 커플을 이뤘던여성이 신부로 알려졌다.이석훈과 최선아는 2011년 2월 2일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두근두근 사랑의..
  • "아시안컵 최고 활약 선수는 차두리"
  • ""
    2015호주아시안컵 결승이 남은 가운데 국민들에게 가장 큰 기쁨을 전해준 선수는 차두리(35·서울)였다.

    30일 온라인 조사회사 피앰아이(PMI)가 '설문조사 플랫폼, 틸리언(www.tillionpanel.com)'을 통해 20~50대 남녀 4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서 가장 활약한 선수 1위에 차두리(22.3%·892명)가 선정됐다.

    뒤를 손흥민(16.9%·676명)과 기성용(14.3%·572명)이 이었다. 이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55%다.

    맏형 차두리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현역 은퇴를 고민했다. 호주와의 결승이 국가대표로서 은퇴 경기가 될 게 유력하다.

    하지만 전성기 못지 않은 스피드와 기량을 과시했다. 특히 지난 22일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에서 폭발적인 오버래핑을 선보였다.

    1-0으로 앞서던 연장 후반 14분에 손흥민의 쐐기골을 도왔다. 2도움을 기록 중이다.

    포털사이트에서 차두리의 은퇴를 반대하자는 서명운동까지 펼쳐질 정도다.

    '참가국 중 탈락이 가장 아쉬운 국가'를 묻는 질문에서는 일본이 1위(26.4%·1056명)에 올랐다.

    숙명의 라이벌 한일전을 기대했던 팬들의 목소리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다음은 이란(14.7%·588명)과 북한(14.5%·580명)이다.

    55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을 노리는 한국은 오는 31일 오후 6시(한국시간) 개최국 호주와 결승전을 치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