月난방비 20% 절감 ‘괴물뽁뽁이’ 등장

유리창에 뽁뽁이를 붙이면 실내온도 3도를 올려주는 ‘괴물뽁뽁이’가 나왔다. 기존 저가형 뽁뽁이에 비해 열차단율이 2배가 높다. 그만큼 공기층이 두껍기 때문에 실내 더운 공기가 외부의 찬 공기에 열을 덜 빼앗긴다.


겨울철 난방비를 줄이기 위해서는 최대한 외부의 찬 공기가 내부의 따뜻한 공기로 유입되는 것을 막아야 열손실을 줄여야 난방비가 절약된다. 열손실의 주범은 오래된 주택, 연립, 발코니 확장한 아파트 등이 심한 외풍 때문이다.

이런 경우 난방을 해도 열손실이 발생해 실내온도가 3도정도 낮다. 실내온도 24~26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하루 5시간 작동하는 보일러가 외풍이 심한 경우 2시간 더 작동되어야 온도가 유지된다. 그래서 외풍이 심한집이 난방비가 20% 더 많이 든다. 월 난방비가 15만원이면 3만원이 외풍으로 인한 추가 지출이 발생하는 셈.

외풍이 심한 유리창에 단열전용 뽁뽁이를 붙이면 3도 실내온도가 상승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특수소재 UV은나노 ‘괴물뽁뽁이’는 유리창에 붙이면 비닐캡에 더블공기층이 형성이 되고 이 공기층이 외부온도를 삼중으로 차단해주는 격벽역할을 해준다. 일반 저가용 뽁뽁이에 비해 2배 이상 공기층이 더 두꺼워 단열 효율이 훨씬 높다. 마치 확장한 발코니를 원상태로 복구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또 괴물뽁뽁이는 겨울에는 외부 차가운 공기의 유입을 차단해서 내부 온도를 상승하게 하고 여름에는 뜨거운 외부 공기를 차단해 냉방 효율을 높이는 사계절 사용이 가능하다. 별도의 설치나 전기를 쓰지 않고분무기로 물을 뿌리고 붙이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구성은 폭 100CM, 길이 300CM 2개와 폭 90CM, 길이 250CM 2개 총 4개 1세트에 정가 3만9800원이지만 고려생활건강(www.korcare.co.kr)에서 인터넷 최저가 1만89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구매자 전원에게 신발바닥에 뿌리면 미끄럼을 방지해주는 1만5000원 상당 스프레이 아이젠을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미디어사업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르기 귀찮아' 3년째 같은 옷 입고 출근
  • 아침마다 옷 고르기 귀찮아 3년째 같은 스타일의 옷을 입고 출근하는 미국 여성이 화제가 됐다.최근 미국 패션잡지 하퍼즈 바자는 뉴욕의 한 광고회사에서 아트디렉터로 근무 중인 마틸다 칼의 패션에 대해 이같이 전했다고 데일리 메일 등이 전했다. 3..
  • 식스맨 광희, 벌써 '자진 하차 요구까지···'
  • 식스맨 광희식스맨 광희,시청자 비난 거세 자진 하차 요구까지 아직 첫 녹화도 안했는데...식스맨 광희에 대한 시청자의 비난이 거세지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광희는 기존 멤버들의 투표 중 3표를 받아 식스맨으로 최종 결정됐다.광희 측 관계자는..
  • 서장훈 "이젠 방송인 호칭 괜찮다"
  • 서장훈(전 농구선수)이방송인이라는 호칭에 대해 변화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서장훈은19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 쇼 귀빈연결 코너에 전화 연결돼 DJ 박명수와 대화를 나눴다.서장훈은 무한도전에 여러 차례 출연하며박명수와 친분을 이어오고..
  • 강정호, 메이저리그 진출 첫 득점·첫 볼넷
  •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메이저리그 진출 이후 첫 득점에 첫 볼넷까지 얻어냈다. 강정호는 2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홈 경기에서 6회말 대주자로 그라운드를 밟았다.6회말 무사 1루에..
  • 류현진 "어깨통증 느끼지 않지만···"
  • 왼쪽 어깨 통증이 재발한 류현진(28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은 19일(현지시간) 캐치볼 연습을 할 때 어깨에 통증을 느끼지 않는다면서 하지만 언제 복귀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류현진은 이날 LA 다저스를 취재하는 트루블루LA닷컴(TrueBlueLA.com)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