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장거리여행 '심폐소생술' 꼭 알아두세요<연합>

쓰러진 후 4분안에 심폐소생술 이뤄져야 생존가능
기차역·터미널에선 자동제세동기(AED) 이용해야

 추석 연휴 중 버스터미널이나 기차역에서 갑자기 쓰러지는 환자를 맞닥뜨린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많은 사람이 이런 응급상황에 처하면 심폐소생술을 떠올리지만 상당수는 응급처치요령을 몰라 발만 동동 구르는 처지에 빠지곤 한다.

심폐소생술 요령과 자동제세동기(AED) 사용법을 알면 이런 때 큰 도움이 된다.

29일 대한심폐소생협회가 지난해 개정한 심폐소생술 지침을 보면 심정지 환자를 목격한 경우 우선 119에 신고한 뒤 지속적으로 가슴만 압박하는 '가슴압박 소생술'을 하면 된다. 기존 심폐소생술과 비교하면 인공호흡이 제외된 게 다른 점이다.

가슴압박 소생술은 상대적으로 따라 하기 쉬우면서도 인공호흡을 함께 시행하는 표준 심폐소생술과 비교할 때 동등한 효과를 나타낸다는 게 협회 설명이다.

다만 심폐소생술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시간이다. 심정지가 발생하면 생명 유지에 가장 중요한 뇌와 심장에 산소 공급이 중단되고 생존 가능성은 시간이 갈수록 떨어진다.

심정지가 갑자기 발생할 경우 우리 몸속에는 생명을 유지할 수 있는 산소가 어느 정도 남아 있어 4분 이내에 심폐소생술이 이뤄지면 뇌손상 없이 다시 살아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아무런 처치 없이 4분이 지나면 뇌손상이 발생하고, 10분 이상 지나면 사망할 수 있다.

따라서 심정지 환자를 살리려면 환자를 발견한 목격자가 뇌와 심장으로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해주는 심폐소생술을 4분 이내에 신속하게 해야 한다.

제세동기는 심장박동이 정지됐을 때 전기충격을 줘 심장을 소생시키는 노트북만한 크기의 의료기기로, 열차와 공항 등의 다중이용시설 등에는 제세동기를 갖추도록 법률로 규정하고 있다. 4분 안에 급성심정지 환자에게 AED를 사용해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면 생존율이 80%에 달한다는 보고도 있다.

만약 역사와 공항 등에서 부정맥 등으로 심장마비를 일으킨 사람을 보게 된다면 이 제세동기를 꺼내 응급조치를 하면 된다.

사용요령은 우선 환자의 의식 상태를 확인한 뒤 119 또는 1339에 신고한 다음 주변 사람에게 제세동기를 가져와 달라고 요청한다. 이와 동시에 지체 없이 흉부압박을 시작한다.

흉부압박 중 제세동기가 도착하면 전원버튼을 누르고 그림과 음성 안내에 따라 환자의 가슴에 패드를 부착한다. 제세동기는 자동으로 심전도를 분석하고 전기 충격 시행여부를 결정한다. 모든 과정은 음성으로 안내되며, 전기 충격 역시 음성 안내 후 버튼만 누르면 되기 때문에 간단하다.

이 때 주의할 점은 제세동기의 패드를 부착한 뒤 전기 충격을 시행할 때까지는 흉부압박을 중단하고 누구도 환자의 몸에 손을 대지 말아야 한다.

제세동기 제조사인 필립스의 경우 용인과 안성, 충주, 서산 등 전국 주요 고속도로 터미널 및 휴게소에 제세동기를 비치해두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 POLL
탈북자 단체들이 북한을 향해 날리는 대북전단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가 나서서 막아야한다
간섭하지 말아야 한다
잘 모르겠다
  • 10월 23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