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대 출신 첫 주미대사 탄생할까

부산대 나온 천영우 수석 급부상
청와대 “늦어도 내주초에 인선”

무역협회장에 추대된 한덕수 주미국 대사 후임에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비서관(차관급·사진)이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7일 “후임 주미대사 인선은 늦어도 다음주 초에는 결정하려고 한다”며 “후임 주미대사는 미국 사정에 정통하고 당장 투입해도 일을 할 수 있도록 외교적 능력이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인선 기준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천 수석이 커리어(외무고시 출신 정통 외교관료) 중에서는 최고 적임자라는 말이 있다”고 전해 천 수석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음을 내비쳤다.

외시 출신의 새누리당 박진 의원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검토되지는 않았으나, 이름이 올라온 사람들 중 한 명”이라고 말했다. 하마평에 올랐던 현인택 전 통일부 장관(현 대통령 통일정책특보)은 외교 경력이 없다는 점, 사공일 무역협회장은 고령이라는 점, 김성환 외교통상부장관은 현직 장관을 주미대사에 직행시킨다는 것이 부담이라는 점을 들어 후보군에서 제외됐음을 시사했다.

부산대를 졸업하고 외시 11회 출신인 천 수석은 그동안 대북 원칙론을 지키면서도 유연한 전략적 마인드로 청와대의 외교·안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왔다는 평을 듣는다.

그가 낙점되면 1948년 8월 정부 수립 이후 첫 지방대 출신 주미 대사가 탄생한다. 한국 외교의 간판인 주미 대사는 1990년대 이전에는 미국, 일본(일본육사 포함) 유학파가, 1990년대부터는 한승수 전 대사(연세대)를 제외하고는 서울대 출신이 줄곧 맡았다.

이 관계자는 한 대사의 전격 사임을 둘러싼 갈등설에 대해 “이명박 대통령은 한 대사가 두 명이면 한 명은 주미대사에, 한 명은 무역협회장을 시키고 싶을 정도로 애정이 깊다”며 일축했다. “대통령은 사공 무역협회 회장의 연임을 바랐으나 고사를 했다. 사공 회장 후임을 찾던 중 마침 귀국해 있던 한 대사와 (15일) 만나 자연스럽게 이야기가 나왔는데 한 대사가 수용했다”는 설명이다.

김청중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상] 말다툼 끝에 벌어진 길거리 패싸움
  • 중국의 한 직업학교에서 학생 100여명이 가담한 패싸움이 벌어졌다. 원인은 두 학생 사이에서 비롯한 말다툼이었다.지난 28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스트와 인민망등 외신들에 따르면 최근 윈난(雲南) 성 취징(曲靖) 시의 한 직업학교에서 학생 100여명이..
  • '1박2일' 측 "정준영 자숙기 갖기로"
  • 몰카 논란에 휩싸인 가수 정준영이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에서 하차, 자숙의 시간을 갖는다.29일 1박 2일 측은정준영이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돼 대단히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지난 25일 정준영의 기자회견 이후..
  • 티아라 효민·은정 "가식 없이 예능 임할 것"
  • 티아라 효민과 은정이 오랜만에 예능프로그램에출연하는 각오를 전했다.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열린 E채널 초보운전 탈출기 직진의 달인 제작발표회에는 이상민, 김종민, 공서영, 티아라 은정과 효민, 모델 주우재가 참석했다.이..
  • 김현수, 토론토전 9회 대타 역전 결승 투런포
  •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9회초 대타로 등장해 극적인 역전 결승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김현수는 29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토론토와 방문경기에서 1-2로 뒤진 9회초 처음 타..
  • “ML투수 강해 타격폼 바꿔 재도전”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사진)가 데뷔 시즌 아쉬움을 가득 안고 28일 귀국했다. 손가락 부상 탓에 시즌을 조기 마감한 박병호는 내년 시즌 선전을 다짐했다. 박병호는 전체적으로 많이 아쉬웠다.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