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대 출신 첫 주미대사 탄생할까

부산대 나온 천영우 수석 급부상
청와대 “늦어도 내주초에 인선”

무역협회장에 추대된 한덕수 주미국 대사 후임에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비서관(차관급·사진)이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7일 “후임 주미대사 인선은 늦어도 다음주 초에는 결정하려고 한다”며 “후임 주미대사는 미국 사정에 정통하고 당장 투입해도 일을 할 수 있도록 외교적 능력이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인선 기준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천 수석이 커리어(외무고시 출신 정통 외교관료) 중에서는 최고 적임자라는 말이 있다”고 전해 천 수석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음을 내비쳤다.

외시 출신의 새누리당 박진 의원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검토되지는 않았으나, 이름이 올라온 사람들 중 한 명”이라고 말했다. 하마평에 올랐던 현인택 전 통일부 장관(현 대통령 통일정책특보)은 외교 경력이 없다는 점, 사공일 무역협회장은 고령이라는 점, 김성환 외교통상부장관은 현직 장관을 주미대사에 직행시킨다는 것이 부담이라는 점을 들어 후보군에서 제외됐음을 시사했다.

부산대를 졸업하고 외시 11회 출신인 천 수석은 그동안 대북 원칙론을 지키면서도 유연한 전략적 마인드로 청와대의 외교·안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왔다는 평을 듣는다.

그가 낙점되면 1948년 8월 정부 수립 이후 첫 지방대 출신 주미 대사가 탄생한다. 한국 외교의 간판인 주미 대사는 1990년대 이전에는 미국, 일본(일본육사 포함) 유학파가, 1990년대부터는 한승수 전 대사(연세대)를 제외하고는 서울대 출신이 줄곧 맡았다.

이 관계자는 한 대사의 전격 사임을 둘러싼 갈등설에 대해 “이명박 대통령은 한 대사가 두 명이면 한 명은 주미대사에, 한 명은 무역협회장을 시키고 싶을 정도로 애정이 깊다”며 일축했다. “대통령은 사공 무역협회 회장의 연임을 바랐으나 고사를 했다. 사공 회장 후임을 찾던 중 마침 귀국해 있던 한 대사와 (15일) 만나 자연스럽게 이야기가 나왔는데 한 대사가 수용했다”는 설명이다.

김청중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자고 일어났더니 '고환' 도난
  • 낯선 여자와의 하룻밤을 대가로 고환을 도난당한 남성이 보는 이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지난 26일(현지시각) 라이프뉴스 등 러시아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최근 모스크바에서 30대 남성이 자신의 고환을 도난당한 사고가 발생했다.사연은 이렇다. 디미트..
  • 예원 우결 합류? "미팅은 했다"
  • 예원예원, 우결 합류하나? 예원과 미팅한 건 맞지만...예원이 우결 제작진과 사전 미팅을 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예원의 소속사 스타제국 관계자는 27일 오전 우결 제작진과 사전 미팅을 한 건 맞지만 아직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며 출..
  • '언프리티' 제이스 독설 "분위기 X판이네~"
  • 언프리티랩스타 제이스언프리티랩스타 제이스 합류, 기 센 언니들의 만남 멘트부터 거침없네언프리티랩스타제이스 합류 소식이 전해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언프리티 랩스타 4회에서는 제이스가 새로운 출연자로 등장..
  • 'PK 실축'에 격분···선수에게 총 겨눈 팬
  • 페널티킥 실축에 격분한세르비아의 한 축구팬이 권총으로 해당 선수를 위협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팬에게 살해위협을 받은 선수는 구단과 계약을 파기하고 팀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문제는 지난 22일(현지시각) 열린 세르비아 프로축구..
  • 최다골 도전 손흥민·기성용 '주말이 즐겁다'
  • 축구팬들은 주말마다 영국과 독일에서 번갈아 들려오는 태극전사들의 골 소식이 즐겁기만 하다. 2월의 마지막 주말을 맞아 또 한 번 유럽의 태극전사들이 고국의 팬들에게 행복한 골 소식을 준비하고 있다.최근 가장 뜨거운 주목을 받는 해외파 태극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