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대 출신 첫 주미대사 탄생할까

부산대 나온 천영우 수석 급부상
청와대 “늦어도 내주초에 인선”

무역협회장에 추대된 한덕수 주미국 대사 후임에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비서관(차관급·사진)이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7일 “후임 주미대사 인선은 늦어도 다음주 초에는 결정하려고 한다”며 “후임 주미대사는 미국 사정에 정통하고 당장 투입해도 일을 할 수 있도록 외교적 능력이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인선 기준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천 수석이 커리어(외무고시 출신 정통 외교관료) 중에서는 최고 적임자라는 말이 있다”고 전해 천 수석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음을 내비쳤다.

외시 출신의 새누리당 박진 의원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검토되지는 않았으나, 이름이 올라온 사람들 중 한 명”이라고 말했다. 하마평에 올랐던 현인택 전 통일부 장관(현 대통령 통일정책특보)은 외교 경력이 없다는 점, 사공일 무역협회장은 고령이라는 점, 김성환 외교통상부장관은 현직 장관을 주미대사에 직행시킨다는 것이 부담이라는 점을 들어 후보군에서 제외됐음을 시사했다.

부산대를 졸업하고 외시 11회 출신인 천 수석은 그동안 대북 원칙론을 지키면서도 유연한 전략적 마인드로 청와대의 외교·안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왔다는 평을 듣는다.

그가 낙점되면 1948년 8월 정부 수립 이후 첫 지방대 출신 주미 대사가 탄생한다. 한국 외교의 간판인 주미 대사는 1990년대 이전에는 미국, 일본(일본육사 포함) 유학파가, 1990년대부터는 한승수 전 대사(연세대)를 제외하고는 서울대 출신이 줄곧 맡았다.

이 관계자는 한 대사의 전격 사임을 둘러싼 갈등설에 대해 “이명박 대통령은 한 대사가 두 명이면 한 명은 주미대사에, 한 명은 무역협회장을 시키고 싶을 정도로 애정이 깊다”며 일축했다. “대통령은 사공 무역협회 회장의 연임을 바랐으나 고사를 했다. 사공 회장 후임을 찾던 중 마침 귀국해 있던 한 대사와 (15일) 만나 자연스럽게 이야기가 나왔는데 한 대사가 수용했다”는 설명이다.

김청중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라면 할머니' 50년 만에 폐점···'고맙습니다'
  • 지난 50여 년간 한자리에서 라면 가게를 운영하며 지역 유명인사가 된 할머니가 건강상의 이유로 폐점한다는 소식이 전해져 시민들이 안타까워하고 있다.30일 일본 아디치경제신문은 이타치구 신덴에서 라면 가게를 운영하던 세키노 야요코 할머니가..
  • 이영애, 육사에 1억 중학교에 5천만원 쾌척
  • 한류스타 이영애가 기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1일 육군사관학교에 따르면 이영애는 최근 육사발전기금에 1억 원을 쾌척했다. 이영애는 기부를 하면서 625 참전용사의 자녀들을 위해 써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영애의 아버지는 625 참전용사..
  • 故장진영, 7주기···그녀는 충무로 '뮤즈'였다
  • 여배우 고(故) 장진영이 세상을 떠난 지 7주기가 됐다.1990년대 말에서 2000년대 중반 영화 국화꽃 향기 싱글즈 청연 등의 주연배우로 충무로에서 활약한 고 장진영은 2009년 9월 위암 투병 끝에사망했다.1972년 출생한 장진영은 1992년 미스 대전충남 진(..
  • '1번 타자' 김현수, 안타·볼넷·득점 활약
  •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1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안타, 볼넷, 득점을 기록하는 활약을 펼쳤다.김현수는 1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와 홈경기에 1..
  • '1984년 롯데 우승 주역' 유두열 코치 별세
  • 1984년 롯데 자이언츠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었던 유두열 전 롯데 코치가 별세했다. 신장암으로 투병하던 고(故) 유두열 코치는 1일 오전 경기도 일산 한 병원에서 눈을 감았다. 향년 60세.1983년부터 롯데에서 뛴 유 코치는 1984년 삼성 라이온즈와 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