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대 출신 첫 주미대사 탄생할까

부산대 나온 천영우 수석 급부상
청와대 “늦어도 내주초에 인선”

무역협회장에 추대된 한덕수 주미국 대사 후임에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비서관(차관급·사진)이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7일 “후임 주미대사 인선은 늦어도 다음주 초에는 결정하려고 한다”며 “후임 주미대사는 미국 사정에 정통하고 당장 투입해도 일을 할 수 있도록 외교적 능력이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인선 기준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천 수석이 커리어(외무고시 출신 정통 외교관료) 중에서는 최고 적임자라는 말이 있다”고 전해 천 수석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음을 내비쳤다.

외시 출신의 새누리당 박진 의원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검토되지는 않았으나, 이름이 올라온 사람들 중 한 명”이라고 말했다. 하마평에 올랐던 현인택 전 통일부 장관(현 대통령 통일정책특보)은 외교 경력이 없다는 점, 사공일 무역협회장은 고령이라는 점, 김성환 외교통상부장관은 현직 장관을 주미대사에 직행시킨다는 것이 부담이라는 점을 들어 후보군에서 제외됐음을 시사했다.

부산대를 졸업하고 외시 11회 출신인 천 수석은 그동안 대북 원칙론을 지키면서도 유연한 전략적 마인드로 청와대의 외교·안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왔다는 평을 듣는다.

그가 낙점되면 1948년 8월 정부 수립 이후 첫 지방대 출신 주미 대사가 탄생한다. 한국 외교의 간판인 주미 대사는 1990년대 이전에는 미국, 일본(일본육사 포함) 유학파가, 1990년대부터는 한승수 전 대사(연세대)를 제외하고는 서울대 출신이 줄곧 맡았다.

이 관계자는 한 대사의 전격 사임을 둘러싼 갈등설에 대해 “이명박 대통령은 한 대사가 두 명이면 한 명은 주미대사에, 한 명은 무역협회장을 시키고 싶을 정도로 애정이 깊다”며 일축했다. “대통령은 사공 무역협회 회장의 연임을 바랐으나 고사를 했다. 사공 회장 후임을 찾던 중 마침 귀국해 있던 한 대사와 (15일) 만나 자연스럽게 이야기가 나왔는데 한 대사가 수용했다”는 설명이다.

김청중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무거운 책임감 '지쳐 쓰러지는 가장들'
  • 사회진출 후 입은 정장은 좀처럼 벗기 힘들다.가정과 사회에서 중추 역할을 하는 중년남성들이 지쳐 쓰러지고 있다.일본 내각부가 발표한 '2015 자살자 통계'에 따르면 40~50대 중년남성의 자살은 각각 4406명과 4204명으로 전 연령대를 통틀어 가장 많다. 특..
  • 이진욱 무혐의 가닥··· 이미지 타격 어쩌나
  • 배우 이진욱(34) 성폭행 사건이 무혐의 쪽으로 가닥이 잡히고 있다.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26일 이진욱을 고소한 30대 여성 A씨를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A씨가 무고 혐의를 시인했다고 밝혔다. A씨는 경찰에 사건 당시 강제적인 일은 없었다는 취지의..
  • 빅토리아 주연 中드라마 시청률 1위 기록
  • SM 소속 걸그룹 에프엑스의 빅토리아가 주연한 중국 드라마 미려적 비밀이 올 상반기 드라마 시청률 전국 순위에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공식 집계됐다.이와 함께 총 동영상 조회수는 26일 현재까지 총 23억3686만뷰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2016년 방송된..
  • 오승환 1이닝 무실점 시즌 5호 세이브
  • 오승환(34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무실점 투구로 시즌 5번째 세이브를 올렸다.오승환은 2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뉴욕의 시티 필드에서 뉴욕 메츠와 벌인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경기에서 3-2로 앞선 9회말 마무리투수로 등판, 1이닝 1피안타 무실..
  • 이과인, 유벤투스行···이적료 1천125억원
  • 지난 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득점왕 곤살로 이과인(29)이 무려 9천만 유로(1천125억원)의 이적료를 발생하며 나폴리에서 이탈리아 명가 유벤투스로 이적했다.유벤투스는 27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아르헨티나 공격수 이과인과 5년 계약을 끝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