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대 출신 첫 주미대사 탄생할까

부산대 나온 천영우 수석 급부상
청와대 “늦어도 내주초에 인선”

무역협회장에 추대된 한덕수 주미국 대사 후임에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비서관(차관급·사진)이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7일 “후임 주미대사 인선은 늦어도 다음주 초에는 결정하려고 한다”며 “후임 주미대사는 미국 사정에 정통하고 당장 투입해도 일을 할 수 있도록 외교적 능력이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인선 기준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천 수석이 커리어(외무고시 출신 정통 외교관료) 중에서는 최고 적임자라는 말이 있다”고 전해 천 수석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음을 내비쳤다.

외시 출신의 새누리당 박진 의원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검토되지는 않았으나, 이름이 올라온 사람들 중 한 명”이라고 말했다. 하마평에 올랐던 현인택 전 통일부 장관(현 대통령 통일정책특보)은 외교 경력이 없다는 점, 사공일 무역협회장은 고령이라는 점, 김성환 외교통상부장관은 현직 장관을 주미대사에 직행시킨다는 것이 부담이라는 점을 들어 후보군에서 제외됐음을 시사했다.

부산대를 졸업하고 외시 11회 출신인 천 수석은 그동안 대북 원칙론을 지키면서도 유연한 전략적 마인드로 청와대의 외교·안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왔다는 평을 듣는다.

그가 낙점되면 1948년 8월 정부 수립 이후 첫 지방대 출신 주미 대사가 탄생한다. 한국 외교의 간판인 주미 대사는 1990년대 이전에는 미국, 일본(일본육사 포함) 유학파가, 1990년대부터는 한승수 전 대사(연세대)를 제외하고는 서울대 출신이 줄곧 맡았다.

이 관계자는 한 대사의 전격 사임을 둘러싼 갈등설에 대해 “이명박 대통령은 한 대사가 두 명이면 한 명은 주미대사에, 한 명은 무역협회장을 시키고 싶을 정도로 애정이 깊다”며 일축했다. “대통령은 사공 무역협회 회장의 연임을 바랐으나 고사를 했다. 사공 회장 후임을 찾던 중 마침 귀국해 있던 한 대사와 (15일) 만나 자연스럽게 이야기가 나왔는데 한 대사가 수용했다”는 설명이다.

김청중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만취상태로 '유골'을 코로 들이킨 엽기 女
  • 파티에 참석한 여성이 해당 집주인의 엄마 유골을 코로 들이키는 엽기적인 일이 발생했다.영국 미러 등 외신들에 따르면 잉글랜드 던디에 있는 재키 티어니(51)의 집에서 최근 작은 술파티가 열렸다.그런데 파티가 무르익어 갈 때쯤 믿을 수 없는 일이..
  • 닉쿤· 티파니···최고의 홍보는 결별?
  • 닉쿤티파니의 결별 소식이 들려온 가운데,그 시점을 두고 컴백을 염두에둔 홍보전략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29일 한 매체는 닉쿤과 티파니가 열애 1년 반 만에 결별했다고 보도했고, 두 사람의 소속사 역시 지난달 헤어졌다며 결별 사실을 인정했다...
  • 한승연, 45억 빌딩 소유···수익율 '어마어마'
  • 카라 한승연한승연, 부동산 부자 청담동 45억 빌딩 소유...수익률 어마어마뇌섹시대 그룹 카라 멤버 한승연이 화제인 가운데 서울 청담동 빌딩 신축이 재조명 되고 있다.지난 달 한 매체에 따르면, 한승연은 지난해 4월 지하 1층지상 4층 규모의 건물을 4..
  • 김연아 "17년 선수생활, 나쁜 기억 더 많아"
  • 피겨여왕 김연아가17년간의 선수생활 동안 좋은 기억보다 나쁜 기억이 더 많았던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김연아는 지난2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삼성 플레이 더 챌린지(Play the Challenge) 캠페인 첫 토크 콘서트에 참여했다.이날 그는 지난 선수생활..
  • 제임스 한, 시즌 2승 도전···1R서 공동 3위
  • 재미동포 제임스 한(34)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 대회에서 시즌 2승에 도전한다.제임스 한은 29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어빙의 포시즌스 리조트 TPC(파707천166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보기 3개를 적어냈지만 버디 8개를 쓸어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