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대 출신 첫 주미대사 탄생할까

부산대 나온 천영우 수석 급부상
청와대 “늦어도 내주초에 인선”

무역협회장에 추대된 한덕수 주미국 대사 후임에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비서관(차관급·사진)이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7일 “후임 주미대사 인선은 늦어도 다음주 초에는 결정하려고 한다”며 “후임 주미대사는 미국 사정에 정통하고 당장 투입해도 일을 할 수 있도록 외교적 능력이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인선 기준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천 수석이 커리어(외무고시 출신 정통 외교관료) 중에서는 최고 적임자라는 말이 있다”고 전해 천 수석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음을 내비쳤다.

외시 출신의 새누리당 박진 의원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검토되지는 않았으나, 이름이 올라온 사람들 중 한 명”이라고 말했다. 하마평에 올랐던 현인택 전 통일부 장관(현 대통령 통일정책특보)은 외교 경력이 없다는 점, 사공일 무역협회장은 고령이라는 점, 김성환 외교통상부장관은 현직 장관을 주미대사에 직행시킨다는 것이 부담이라는 점을 들어 후보군에서 제외됐음을 시사했다.

부산대를 졸업하고 외시 11회 출신인 천 수석은 그동안 대북 원칙론을 지키면서도 유연한 전략적 마인드로 청와대의 외교·안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왔다는 평을 듣는다.

그가 낙점되면 1948년 8월 정부 수립 이후 첫 지방대 출신 주미 대사가 탄생한다. 한국 외교의 간판인 주미 대사는 1990년대 이전에는 미국, 일본(일본육사 포함) 유학파가, 1990년대부터는 한승수 전 대사(연세대)를 제외하고는 서울대 출신이 줄곧 맡았다.

이 관계자는 한 대사의 전격 사임을 둘러싼 갈등설에 대해 “이명박 대통령은 한 대사가 두 명이면 한 명은 주미대사에, 한 명은 무역협회장을 시키고 싶을 정도로 애정이 깊다”며 일축했다. “대통령은 사공 무역협회 회장의 연임을 바랐으나 고사를 했다. 사공 회장 후임을 찾던 중 마침 귀국해 있던 한 대사와 (15일) 만나 자연스럽게 이야기가 나왔는데 한 대사가 수용했다”는 설명이다.

김청중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밸런타인데이 자신을 판 여성
  • 싱글여성이 자신을 경매에 올려 남성들은 물론 유럽언론의 관심을 끌었다. 그녀는 경매 낙찰금을 가정폭력을 지원하는 단체에 기부한다고 밝혔다.최근 영국 미러 등 외신은 밸런타인데이를 혼자 보낼 남성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있다며 경매 사이트에..
  • '그알' 스폰서 폭로에 스타들 소신발언
  • 연예계의 스폰서 관행을 폭로한 SBS TV 그것이 알고 싶다의 시크릿 리스트와 스폰서 편과 관련해 배우 김민정, 박하선 등 스타들의 소신 발언이 나왔다.13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는 자신도 한때 내부자였다고 밝힌 제보자로부터 받은 시크릿 리..
  • 코난 오브라이언 "한국 주목! 인천에서 날 반겨주길"
  • 미국의유명 코미디언이자 토크쇼 진행자인코난 오브라이언이 14일 방한한다.오브라이언은 이날 자신의 SNS에 한국 주목! 오늘 인천공항에서 나를 반겨달라는 메시지와 함께 셀피 사진을 게재했다.사진 속 그는 한국의 항공기모형을 들고 장난스런 표정..
  • 이승우 데뷔골· 2도움 '원맨쇼'
  • 프로축구 세계 최고의 클럽으로 꼽히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FC 바르셀로나는 독특한 유스팀 운영으로 유명하다. 유스팀은 연령별로 후베닐 A, B로 나뉜다. 16세 이하 선수들로 구성된 후베닐B 출신이라 해도 후베닐A로 자동 승급하지 못한다. 무엇보다..
  • '빙속여제' 이상화, 세계선수권 3년 만에 금메달
  • 이상화(27스포츠토토)는 2010년 벤쿠버,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에서 금메달을 휩쓸며 빙속 여제로 자리매김했다. 2010년 이후 탄탄대로를 달리던 이상화에게 지난해 시련이 찾아왔다. 무릎 부상과 컨디션 난조 탓에 지난해 2월 2015 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