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무기 이야기] <13> ‘총통에서 K11복합소총까지’ ⑨ 한국군 주력소총 ‘K2’

軍보급 앞서 외국에 먼저 수출돼 ‘명성’

한국군 주력 소총인 ‘K2’는 면허 생산하던 M16A1을 대체하기 위해 국방과학연구소(ADD)가 개발했다. 1972년 당시 박정희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XB 소총 개발계획’이 ADD 주관으로 진행돼 그해 XB-1에서 1982년 XB-7C(XK2)에 이르기까지 여러 시험용 소총이 설계됐다. 이듬해 XB-7C는 정식 무기체계로 채택된 뒤 K2로 명명됐다.

K2는 1984년부터 생산돼 전방 전투부대에 우선적으로 보급됐다. 1990년대 들어서는 후방을 제외한 대부분의 부대에 보급돼 군 제식소총으로 자리매김했다.

초기에는 고정식 개머리판 또는 접철(摺綴·접어서 묶음)식 개머리판을 가진 두 가지 모델이 시험 생산되다가 생산단가와 무게 때문에 현재의 플라스틱 접철식 개머리판으로 바뀌었다. 앞서 개발된 K1 기관단총이 K2 소총 개발 과정에서 파생된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국산 1호 소총이라 해도 손색이 없다.

총기의 전체적인 모습은 미국의 AR-18 소총을 본떠 만들었고 기타 각국의 소총이 지닌 장점을 모방했다.

K2의 특징을 M16 계열 소총과 비교하면 다음과 같다. 작동 방식으로는 M16 계열 소총의 가스직동식 대신 AK 소총에 쓰이는 ‘롱 스트로크 가스피스톤 방식’을 채택했다. 이로 인해 반동이 강하고 연발사격시 정확성이 떨어지지만 신뢰성 및 유지·보수 측면에서 유리하다. 가스직동식은 사격시 연소가스의 그을음이 노리쇠와 약실 등에 쌓이기 때문에 청소를 자주 해야 하고, 가스의 열로 인해 쉽게 과열되는 등 총의 수명이 상대적으로 짧다는 단점을 지닌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접철식 개머리판을 채용해 휴대가 용이하며, 개머리판이 접힌 상태에서도 사격이 가능하다는 것도 K2의 장점으로 꼽힌다.

반면, 제어 방식은 M16 소총과 유사하다. 방아쇠뭉치에 3발 점사기구가 있어 단발, 3점사, 연발 사격이 가능하다. K201 유탄발사기, M203 유탄발사기를 장착할 수 있지만 레일 시스템이 없어 광학 장비를 달기에는 무리가 있다. 이 외에도 총구 앙등억제 소염기를 달아 연발사격시 총구들림 현상을 줄였고 자체 발광 가늠쇠가 있어 야간사격이 용이하다. 가늠쇠울이 원형이라 M16 계열보다 조준이 빠르고 정확하다는 평가도 있다.

단점으로는 개머리판에서 소음이 발생하고 가스조절 마개가 자주 분실되며 K100탄 사용시 탄매, 즉 그을음이 끼어 기능 고장이 일어난다는 점을 들 수 있다. 개머리판 연결 부위의 강도가 충분치 못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이러한 K2 소총은 우리 군에 배치되기에 앞서 1983년 나이지리아에 3000정이 팔려나가 더 유명해졌다. 현재 나이지리아를 비롯해 페루, 피지, 레바논, 세네갈 등의 군이 사용하며 2001년 이후 아프가니스탄 전쟁과 이라크 전쟁, 2006년 피지 쿠데타 등에 등장하기도 했다.

박병진 기자, 공동기획 국방과학연구소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아내 암 판정받자 처남댁 성폭행해···
  • 아내의 암 판정 이후 지적 장애가 있는 처남댁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60대에 징역형이 선고됐다.인천지법 형사13부(김진철 부장판사)는 24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A(61)씨에 대해 징..
  • 김연우 "유희열 앞에서 자존심 상해가며···"
  • 가수 김연우가 복면가왕의 클레오파트라로 지목되고 있는 가운데 과거 유희열을 언급한 발언이 다시금 회자 되고 있다.김연우는 지난 2011년 12월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우울했던 무명시절을 떠올리며 차비도 없이 반지하방..
  • 김수영, 과거 초등학교 시절 모습 "대박"
  • 헬스보이 김수영, 4개월간 70kg 감량과거초등학교 시절모습은 대박헬스보이 김수영, 4개월간 70kg 감량과거초등학교 시절모습은 대박헬스보이 김수영이 4개월 간 70kg을 감량해 화제다.김수영은 세 자릿수 몸무게를 두 자릿수로 줄이는 인간승리를 거뒀다...
  • 강정호, 2루타로 7경기 연속 안타
  •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장쾌한 2루타로 연속 경기 안타 행진을 7로 늘렸다.강정호는 24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벌어진 뉴욕 메츠와의 미국프로야구 홈경기에서 5번 타자 3루수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치고..
  • 안병훈, 프레지던츠컵의 새로운 카드로 급부상
  • 현실적으로 현재의 성적만으로는 한국 선수들이 프레지던츠컵에 나가기 힘듭니다.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SK텔레콤 오픈에 출전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최경주(45SK텔레콤)는 대회 마지막 날 경기를 끝낸 뒤 안타까움을 털어놓았다.오는 10월 미국대표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