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국민 50명 중 1명꼴 개명신청

흉악범과 이름 같아서… 놀림 당하기 싫어서…
대법 “원칙적 허가”… 73만명 이름 바꿔

지난 10년간 국민 50명 중 한 명 꼴로 이름을 바꾸려 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대법원에 따르면 2000년부터 지난해까지 84만4615명이 개명신청을 냈고, 이 중 73만277명이 이름을 바꿔 허가율이 86.4%에 달했다. 2000년 3만3210건에 그쳤던 개명신청은 지난해 17만4901건으로 급증, 10년 만에 5배 넘게 증가했다.

이는 2005년 11월 대법원이 ‘원칙적 허가’ 방침을 밝힌 데 따른 것이란 분석이다.

당시 대법원은 “개명신청자에게 범죄를 숨기거나 법적 제재를 피하려는 의도가 없다면 개인 의사를 존중해 원칙적으로 허가해야 한다”고 결론내렸다.

이후 2006년엔 개명신청 건수가 처음으로 10만건을 돌파했고, 매년 2만∼3만건씩 증가했다. 특히 지난 1∼2월에만 3만2800여명이 개명을 신청해 올해 신청자가 20만명에 육박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개명신청에 대한 법원의 허가율도 2005년까지 80% 안팎이었으나 2006년 90%를 넘었고 지난해엔 93%를 기록했다.

개명신청 사유는 놀림을 당하거나 성별 분간이 힘들다, 성명학적으로 좋지 않다는 등 이유가 대부분이었다. 2006년 이후 신청자 중엔 “한글 이름을 한자로 함께 쓸 수 있도록 바꾸겠다”고 밝힌 경우도 많았다고 한다.

최근엔 연쇄살인범 강호순 등 사회적 파장을 일으킨 흉악범과 이름이 같다는 이유로 개명신청을 하는 사례도 많은데, 이런 경우 대체로 받아들여졌다고 대법원은 설명했다.

개명은 주소지 관할 가정법원에 본인 및 부모 등의 가족관계증명서와 주민등록등본 등을 첨부해 신청하면 되는데, 의사능력이 있는 미성년자도 신청할 수 있다. 법원은 2∼3개월 안에 신청자에게 범죄 및 신용불량 상태 등을 숨기려는 의도가 있는지 등을 따져 허가 여부를 결정한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세제물 100㎖를 몸 속에··· '아찔한 링거'
  • 중국의 한 여성이 세제가 섞인 링거주사를 맞은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링거병을 장난감으로 생각한 아이가 병에 세제를 부어 생긴 일이었다.중국 시나닷컴 등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허난(河南) 성 핑딩산(平頂山) 시의 한 병원에서 건초염으로 치료받던..
  • 원빈♥이나영 측 "임신 몇주차인지 몰라"
  • 원빈이나영 부부가 결혼 두 달 만에 임신소식을 알렸다.3일 두 사람의 소속사 이든나인은 원빈 이나영 부부에게 새로운 가족이 생겼다고 밝혔다.앞서 원빈 이나영은 지난 5월30일 강원도 정선의 한 산골짜기에서 깜짝 결혼식을 올려 화제가 됐다. 가족과..
  • 남주혁, '치인트' 권은택 役 확정
  • 배우 남주혁이 케이블 채널 tvN 월화드라마 치즈 인 더 트랩에 캐스팅됐다.치즈인더트랩 제작사 에이트웍스는남주혁이 여주인공 홍설(김고은 분)과 늘 붙어 다니는 후배 권은택을 맡는다고 3일 밝혔다.은택은 겉으로는 엉뚱해 보이지만 누구보다 듬직하..
  • 박인비, 집념의 역전승으로 커리어 그랜드슬램
  • 골프 여제 박인비(27KB금융그룹)가 통산 7번째로 여자골프 커리어 그랜드슬램의 위업을 달성했다. 박인비는 2일(현지시간) 영국 스코틀랜드의 트럼프 턴베리 리조트 에일사 코스(파726천410야드)에서 열린 리코 브리티시여자오픈(총상금 300만 달러) 대회..
  • 한국, 중국에 2-0 완승 '느껴지나 공한증!'
  • 환호하는 대한민국(우한중국=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스포츠센터에서 열린 동아시안컵 축구대회에서 중국에 승리한 한국선수들이 경기 후 환호하고 있다. 2015.8.2jjaeck9@yna.co.kr한국 축구 대표팀이 잠시 잊혔던 공한증(恐韓症)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