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국민 50명 중 1명꼴 개명신청

흉악범과 이름 같아서… 놀림 당하기 싫어서…
대법 “원칙적 허가”… 73만명 이름 바꿔

지난 10년간 국민 50명 중 한 명 꼴로 이름을 바꾸려 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대법원에 따르면 2000년부터 지난해까지 84만4615명이 개명신청을 냈고, 이 중 73만277명이 이름을 바꿔 허가율이 86.4%에 달했다. 2000년 3만3210건에 그쳤던 개명신청은 지난해 17만4901건으로 급증, 10년 만에 5배 넘게 증가했다.

이는 2005년 11월 대법원이 ‘원칙적 허가’ 방침을 밝힌 데 따른 것이란 분석이다.

당시 대법원은 “개명신청자에게 범죄를 숨기거나 법적 제재를 피하려는 의도가 없다면 개인 의사를 존중해 원칙적으로 허가해야 한다”고 결론내렸다.

이후 2006년엔 개명신청 건수가 처음으로 10만건을 돌파했고, 매년 2만∼3만건씩 증가했다. 특히 지난 1∼2월에만 3만2800여명이 개명을 신청해 올해 신청자가 20만명에 육박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개명신청에 대한 법원의 허가율도 2005년까지 80% 안팎이었으나 2006년 90%를 넘었고 지난해엔 93%를 기록했다.

개명신청 사유는 놀림을 당하거나 성별 분간이 힘들다, 성명학적으로 좋지 않다는 등 이유가 대부분이었다. 2006년 이후 신청자 중엔 “한글 이름을 한자로 함께 쓸 수 있도록 바꾸겠다”고 밝힌 경우도 많았다고 한다.

최근엔 연쇄살인범 강호순 등 사회적 파장을 일으킨 흉악범과 이름이 같다는 이유로 개명신청을 하는 사례도 많은데, 이런 경우 대체로 받아들여졌다고 대법원은 설명했다.

개명은 주소지 관할 가정법원에 본인 및 부모 등의 가족관계증명서와 주민등록등본 등을 첨부해 신청하면 되는데, 의사능력이 있는 미성년자도 신청할 수 있다. 법원은 2∼3개월 안에 신청자에게 범죄 및 신용불량 상태 등을 숨기려는 의도가 있는지 등을 따져 허가 여부를 결정한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난 무죄야!'···법정서 '대변' 꿀꺽한 男
  • 법정에서 무죄를 주장하던 한 남성이 사람들이 보는 앞에서 자신의 대변을 집어먹는 일이 발생했다.지난 26일(현지시각) 미국 허핑턴포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앞선 25일 법정에 선 캘리포니아 출신 앤드류 길버트슨(40)이 판사 앞에서 대변을 집어 입에..
  • 주량 얼마길래? 조재현, 딸 혜정에 충격
  • 아빠를 부탁해 조재현 조혜정 (사진: SBS)아빠를 부탁해 조재현, 조혜정 주량에 충격 받아 주량 얼만가 봤더니...아빠를 부탁해 조재현이 딸 조혜정에 치맥을 먹어 눈길을 끌고 있다.최근 진행된 SBS 아빠를 부탁해 촬영에서 조재현은 조혜정과 함께 조..
  • '카리스마 래퍼' 육지담 SNS 발언 눈길
  • 육지담육지담, SNS발언 눈길나 괴롭히는 사람들 다 짜증!육지담이 언프리티랩스타에서 파이널 무대에 진출한 가운데 새삼 주목을 끌고 있다.육지담은 26일 인스타그램에 빨리커서 나 괴롭히는 사람들 다 물어줘. 짜증라는 코멘트와 함께 강아지와 함께..
  • 피츠버그 "강정호, 유망주로 온 것 아니다"
  •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 강정호(가운데)가 지난 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맥케크니 필드에서 뉴욕 양키스와 치른 시범경기 도중 벤치에 앉아 있다.미국프로야구 시범경기에서 저조한 성적표를 받아든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를 감..
  • 네이마르 결승골···브라질, 프랑스 3-1로 제압
  • 프랑스와의 평가전에서 슈팅하는 네이마르삼바 축구 브라질이 간판스타 네이마르(FC바르셀로나)의 결승골을 앞세워 프랑스를 물리쳤다.브라질은 27일(한국시간) 프랑스 생드니의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열린 평가전에서 프랑스에 3-1로 역전승을 거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