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국민 50명 중 1명꼴 개명신청

흉악범과 이름 같아서… 놀림 당하기 싫어서…
대법 “원칙적 허가”… 73만명 이름 바꿔

지난 10년간 국민 50명 중 한 명 꼴로 이름을 바꾸려 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대법원에 따르면 2000년부터 지난해까지 84만4615명이 개명신청을 냈고, 이 중 73만277명이 이름을 바꿔 허가율이 86.4%에 달했다. 2000년 3만3210건에 그쳤던 개명신청은 지난해 17만4901건으로 급증, 10년 만에 5배 넘게 증가했다.

이는 2005년 11월 대법원이 ‘원칙적 허가’ 방침을 밝힌 데 따른 것이란 분석이다.

당시 대법원은 “개명신청자에게 범죄를 숨기거나 법적 제재를 피하려는 의도가 없다면 개인 의사를 존중해 원칙적으로 허가해야 한다”고 결론내렸다.

이후 2006년엔 개명신청 건수가 처음으로 10만건을 돌파했고, 매년 2만∼3만건씩 증가했다. 특히 지난 1∼2월에만 3만2800여명이 개명을 신청해 올해 신청자가 20만명에 육박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개명신청에 대한 법원의 허가율도 2005년까지 80% 안팎이었으나 2006년 90%를 넘었고 지난해엔 93%를 기록했다.

개명신청 사유는 놀림을 당하거나 성별 분간이 힘들다, 성명학적으로 좋지 않다는 등 이유가 대부분이었다. 2006년 이후 신청자 중엔 “한글 이름을 한자로 함께 쓸 수 있도록 바꾸겠다”고 밝힌 경우도 많았다고 한다.

최근엔 연쇄살인범 강호순 등 사회적 파장을 일으킨 흉악범과 이름이 같다는 이유로 개명신청을 하는 사례도 많은데, 이런 경우 대체로 받아들여졌다고 대법원은 설명했다.

개명은 주소지 관할 가정법원에 본인 및 부모 등의 가족관계증명서와 주민등록등본 등을 첨부해 신청하면 되는데, 의사능력이 있는 미성년자도 신청할 수 있다. 법원은 2∼3개월 안에 신청자에게 범죄 및 신용불량 상태 등을 숨기려는 의도가 있는지 등을 따져 허가 여부를 결정한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만인이 버린 쓰레기 줍은 일본 할머니
  • 포켓몬스터를 잡기 위해 공원에 모여든 많은 젊은이들이 곳곳을 어지럽히고 쓰레기를 함부로 버려 눈살을 찌푸리게 한 가운데 할머니 혼자 쓰레기를 청소하는 모습이 최근 중국 시보를 통해 전해졌다.보도에 따르면 최근 대만에서 포켓몬GO서비스가 시..
  • '배구여제'도 조인성 앞에선 '수줍~'
  • 배구여제 김연경이 조인성과 만났다.김연경은 26일 오후 자신의 SNS에 오늘 계탔다. 꿈은 이루어진다. 너무 잘 생겼다. 수줍수줍이라는 글과 함께 조인성과 찍은 사진을 올렸다.코트 위 당당한 카리스마를 내뿜는 김연경이지만 이상형 조인성 앞에서는..
  • 티파니 2차 자필 사과문 "부끄럽다"
  • 소녀시대 멤버 전범기 논란과 관련해 2차 사과문을 게재했다.티파니는 26일 인스타그램에 너무나 큰 잘못을 한 것에 더해 부족한 사과문으로 많은 상처와 실망감을 드린 이후 열흘이 지나도록 진정한 사과에 대한 용기를 내지 못했다. 두렵고 떨리는 마..
  • BBC, 기성용 4주 군사훈련 상세히 소개
  • 영국 공영방송 BBC가 기성용의 4주간 기초군사훈련을 상세히 소개했다.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새 시즌을 시작한 기성용(27스완지시티)은 지난 26일(한국시간) BBC와의 인터뷰를 통해 4주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소감을 밝혔다. 지난 6월 중순 입대해 한..
  • "손흥민, 볼프스부르크와 개인 협상 완료"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핫스퍼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24)이 독일 분데스리가 볼프스부르크와 이적에 필요한 개인 협상을 완료한 것으로 보인다. 유럽 축구전문매체인 90min는 27일(한국시간) 손흥민이 올해 여름 볼프스부르크로 이적하는 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