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국민 50명 중 1명꼴 개명신청

흉악범과 이름 같아서… 놀림 당하기 싫어서…
대법 “원칙적 허가”… 73만명 이름 바꿔

지난 10년간 국민 50명 중 한 명 꼴로 이름을 바꾸려 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대법원에 따르면 2000년부터 지난해까지 84만4615명이 개명신청을 냈고, 이 중 73만277명이 이름을 바꿔 허가율이 86.4%에 달했다. 2000년 3만3210건에 그쳤던 개명신청은 지난해 17만4901건으로 급증, 10년 만에 5배 넘게 증가했다.

이는 2005년 11월 대법원이 ‘원칙적 허가’ 방침을 밝힌 데 따른 것이란 분석이다.

당시 대법원은 “개명신청자에게 범죄를 숨기거나 법적 제재를 피하려는 의도가 없다면 개인 의사를 존중해 원칙적으로 허가해야 한다”고 결론내렸다.

이후 2006년엔 개명신청 건수가 처음으로 10만건을 돌파했고, 매년 2만∼3만건씩 증가했다. 특히 지난 1∼2월에만 3만2800여명이 개명을 신청해 올해 신청자가 20만명에 육박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개명신청에 대한 법원의 허가율도 2005년까지 80% 안팎이었으나 2006년 90%를 넘었고 지난해엔 93%를 기록했다.

개명신청 사유는 놀림을 당하거나 성별 분간이 힘들다, 성명학적으로 좋지 않다는 등 이유가 대부분이었다. 2006년 이후 신청자 중엔 “한글 이름을 한자로 함께 쓸 수 있도록 바꾸겠다”고 밝힌 경우도 많았다고 한다.

최근엔 연쇄살인범 강호순 등 사회적 파장을 일으킨 흉악범과 이름이 같다는 이유로 개명신청을 하는 사례도 많은데, 이런 경우 대체로 받아들여졌다고 대법원은 설명했다.

개명은 주소지 관할 가정법원에 본인 및 부모 등의 가족관계증명서와 주민등록등본 등을 첨부해 신청하면 되는데, 의사능력이 있는 미성년자도 신청할 수 있다. 법원은 2∼3개월 안에 신청자에게 범죄 및 신용불량 상태 등을 숨기려는 의도가 있는지 등을 따져 허가 여부를 결정한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성폭행으로·무뇌증 아기 임신'···'낙태 허가해달라'
  • 성폭행으로 임신한 20대 인도인 여성이 태아가 무뇌증이라는 사실을 알고는 병원에서 낙태 수술을 시도했다가 거절당한 사연이 공개됐다.인도 의료법은 임신 20주가 지나면 낙태를 금지한다. 여성은 현재 임신 24주로 알려졌다. 결국 여성은 현지 대법원..
  • '강인 음주운전사건' 재심리 위해 정식재판 회부
  • 검찰이 벌금형 700만원에 약식기소한 슈퍼주니어 멤버 강인(31)의 음주운전 사건을 법원이 정식 재판에 회부했다.서울중앙지법은 강인에 대한 약식기소 사건을 교통 사건 전담재판부인 형사7단독 엄철 판사에게 배당, 정식 재판에 회부하기로 결정했다..
  • 경찰 "이진욱 고소인 A씨 무고 혐의 드러나"
  • 배우 이진욱(35) 성폭행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고소인 A씨의 무고 정황이 드러났다고 밝혔다.이상원 서울지방경찰청장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씨에 대한 A씨의 무고 혐의가 어느 정도 드러나 있다고 말했다...
  • 이신바예바 "누구도 내 출전권 지켜주지 않아"
  • 미녀새로 불리는 러시아 여자 장대높이뛰기 스타 옐레나 이신바예바(34)가 자신의 마지막 국제무대가 될 수도 있는 리우 올림픽 출전이 좌절된 데 대해 큰 실망감을 표시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신바예바는 24일(현지시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 '빅리거 막내' 최지만, 메이저리그 통산 2호 홈런
  • 코리언 빅리거 막내 최지만(25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이 빅리그 통산 두 번째 홈런을 쏘아 올렸다. 맏형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 류현진(29로스앤젤레스 다저스),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부상으로 이탈하고, 다른 한국인 메이저리거도 부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