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국민 50명 중 1명꼴 개명신청

흉악범과 이름 같아서… 놀림 당하기 싫어서…
대법 “원칙적 허가”… 73만명 이름 바꿔

지난 10년간 국민 50명 중 한 명 꼴로 이름을 바꾸려 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대법원에 따르면 2000년부터 지난해까지 84만4615명이 개명신청을 냈고, 이 중 73만277명이 이름을 바꿔 허가율이 86.4%에 달했다. 2000년 3만3210건에 그쳤던 개명신청은 지난해 17만4901건으로 급증, 10년 만에 5배 넘게 증가했다.

이는 2005년 11월 대법원이 ‘원칙적 허가’ 방침을 밝힌 데 따른 것이란 분석이다.

당시 대법원은 “개명신청자에게 범죄를 숨기거나 법적 제재를 피하려는 의도가 없다면 개인 의사를 존중해 원칙적으로 허가해야 한다”고 결론내렸다.

이후 2006년엔 개명신청 건수가 처음으로 10만건을 돌파했고, 매년 2만∼3만건씩 증가했다. 특히 지난 1∼2월에만 3만2800여명이 개명을 신청해 올해 신청자가 20만명에 육박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개명신청에 대한 법원의 허가율도 2005년까지 80% 안팎이었으나 2006년 90%를 넘었고 지난해엔 93%를 기록했다.

개명신청 사유는 놀림을 당하거나 성별 분간이 힘들다, 성명학적으로 좋지 않다는 등 이유가 대부분이었다. 2006년 이후 신청자 중엔 “한글 이름을 한자로 함께 쓸 수 있도록 바꾸겠다”고 밝힌 경우도 많았다고 한다.

최근엔 연쇄살인범 강호순 등 사회적 파장을 일으킨 흉악범과 이름이 같다는 이유로 개명신청을 하는 사례도 많은데, 이런 경우 대체로 받아들여졌다고 대법원은 설명했다.

개명은 주소지 관할 가정법원에 본인 및 부모 등의 가족관계증명서와 주민등록등본 등을 첨부해 신청하면 되는데, 의사능력이 있는 미성년자도 신청할 수 있다. 법원은 2∼3개월 안에 신청자에게 범죄 및 신용불량 상태 등을 숨기려는 의도가 있는지 등을 따져 허가 여부를 결정한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실밥 푸니 상처가 '쩍'···산모 재입원 대소동
  • 누구나 한 번쯤 수술 중 각성에 대해 생각해본 적 있을 것이다. 말 그대로 수술 중 마취가 깨 자신의 수술 장면을 눈으로 지켜보는 일 말이다. 상상은 하지만 실제로 일어나서는 안 되는 아주 끔찍한 사고다.그런데 비슷한 일이 잉글랜드 햄프셔 주에 사..
  • 인피니트 김성규, 사촌 누나 누군가 보니···
  • 음악중심 김성규 음악중심 김성규음악중심 김성규, 사촌 누나 누군가 했더니이렇게 유명해?인피니트 김성규가 음악중심에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사촌 누나가 눈길을 끈다.김성규는 지난달 방송된 KBS2 두근두근 인도에서 사촌 누나가 기자냐는 샤..
  • 유재석, 한 회 출연료·광고비 얼만가보니
  • 무한도전 유재석무한도전 유재석, 한 회 출연료 및 광고비 얼만가보니?맙소사!유재석 출연료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지난 1월 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정준하는 유재석 출연료의 10분의 1이냐는 질문에 무한도전..
  • 류현진 "2년전에도 관절와순 찢어진거 알았지만···"
  • 왼쪽어깨 관절와순(어깨와 팔관절을 연결하는 고리형태 부분) 부분파열 수술을 받은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 왼손투수 류현진(28)은 22일(현지시간) 2년전에도 관절와순이 찢어진 것을 알았다면서 처음 수술을 망설였으나 이렇게 갈 수 없다고 판단 결단..
  • 이대호, 허리 통증으로 휴식···이적 후 첫 결장
  • 소프트뱅크 호크스 한국인 거포 이대호.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일본 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 한국인 거포 이대호(33)가 허리 통증으로 휴식을 취했다. 이대호는 23일 일본 훗카이도 삿포로돔에서 열린 니혼햄 파이터스와 퍼시픽리그 방문 경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