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국민 50명 중 1명꼴 개명신청

흉악범과 이름 같아서… 놀림 당하기 싫어서…
대법 “원칙적 허가”… 73만명 이름 바꿔

지난 10년간 국민 50명 중 한 명 꼴로 이름을 바꾸려 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대법원에 따르면 2000년부터 지난해까지 84만4615명이 개명신청을 냈고, 이 중 73만277명이 이름을 바꿔 허가율이 86.4%에 달했다. 2000년 3만3210건에 그쳤던 개명신청은 지난해 17만4901건으로 급증, 10년 만에 5배 넘게 증가했다.

이는 2005년 11월 대법원이 ‘원칙적 허가’ 방침을 밝힌 데 따른 것이란 분석이다.

당시 대법원은 “개명신청자에게 범죄를 숨기거나 법적 제재를 피하려는 의도가 없다면 개인 의사를 존중해 원칙적으로 허가해야 한다”고 결론내렸다.

이후 2006년엔 개명신청 건수가 처음으로 10만건을 돌파했고, 매년 2만∼3만건씩 증가했다. 특히 지난 1∼2월에만 3만2800여명이 개명을 신청해 올해 신청자가 20만명에 육박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개명신청에 대한 법원의 허가율도 2005년까지 80% 안팎이었으나 2006년 90%를 넘었고 지난해엔 93%를 기록했다.

개명신청 사유는 놀림을 당하거나 성별 분간이 힘들다, 성명학적으로 좋지 않다는 등 이유가 대부분이었다. 2006년 이후 신청자 중엔 “한글 이름을 한자로 함께 쓸 수 있도록 바꾸겠다”고 밝힌 경우도 많았다고 한다.

최근엔 연쇄살인범 강호순 등 사회적 파장을 일으킨 흉악범과 이름이 같다는 이유로 개명신청을 하는 사례도 많은데, 이런 경우 대체로 받아들여졌다고 대법원은 설명했다.

개명은 주소지 관할 가정법원에 본인 및 부모 등의 가족관계증명서와 주민등록등본 등을 첨부해 신청하면 되는데, 의사능력이 있는 미성년자도 신청할 수 있다. 법원은 2∼3개월 안에 신청자에게 범죄 및 신용불량 상태 등을 숨기려는 의도가 있는지 등을 따져 허가 여부를 결정한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3·1운동 후 일제경찰, 여학생 발가벗기고···
  • 1919년 31운동 이후 일본 경찰이 한국 여학생들을 대상으로 성고문까지 자행했다는 기록이 미국에서 발견됐다.2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의 뉴욕한인교회 측에 따르면 최근 한국의 상황(The Korean Situation)이라는 제목의 27쪽짜리 문서를 창고에서 발..
  • 강용석 불륜 스캔들, 상대女 "악플러 고소"
  • 강용석 불륜 스캔들강용석 불륜 스캔들, 상대 여성 A씨 악플러 고소하겠다 심경 고백...부인 반응은?강용석 불륜 스캔들에 휘말린 여성 A씨가 이와 관련해 입장을 밝혀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여성 블로거 A씨는 25일 오후 자신의 블로그에 이날..
  • '복면가왕' 황금락카 두통썼네 정체는···
  • 복면가왕 황금락카 두통썼네복면가왕 황금락카 두통썼네, 나비 꺾고 2연속 우승...정체는 f(x) 루나? 진주? 증거보니...복면가왕 황금락카 두통썼네가 2회 연속 가왕에 등극한 가운데 그의 정체에 대해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됐다.26일 MBC 일밤-복면..
  • 뮌헨, 분데스리가 3연패 확정
  • 독일 프로축구 바이에른 뮌헨 선수들이 지난 26일 헤르타 베를린을 꺾고 사실상 우승을 확정한 뒤 기뻐하고 있다.독일 프로축구 최강자 바이에른 뮌헨이 2014-2015 분데스리가 3연패 달성을 확정하면서 통산 우승 횟수를 25차례로 늘렸다.정규리그 2위인 볼..
  • 첼시, 아스널과 무승부···우승까지 2승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첼시가 아스널과 무승부를 기록하며, 2014-2015 시즌 우승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첼시는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14-2015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아스널과의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23승8무2패 승점 77을 기록한 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