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rame src="//www.googletagmanager.com/ns.html?id=GTM-KDPKKS" height="0" width="0" style="display:none;visibility:hidden">

[카드뉴스] '자주포 사고' 이찬호 병장이 제대할 수 없는 이유

관련이슈 : 카드뉴스
글씨작게 글씨크게
입력 : 2018-05-28 10:27:48      수정 : 2018-05-28 11:27:55
이전 다음

입대가 결정되는 순간, 동시 동작으로 하는 일. 바로 제대날짜를 계산해 보는 것이죠. 그렇게 기다리던 제대날짜가 지났는데도, 여전히 병장 계급을 달고 있는 사람이 있습니다. 입대할 때 건강한 모습과는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병상에 누워서 말이죠. 누구보다 간절히 기다리던 제대를 할 수 없는 이찬호 병장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서혜진기자·정예진 기자 hyjin77@segye.com
Copyrights ⓒ 세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링크 AD
투데이 링크 AD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이슈 AD
    이시각 관심 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