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금희 “결혼하고 싶은 남자 있었는데 못 한 이유는∼”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27 13:07:59 수정 : 2022-01-27 13:07: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 캡처

 

방송인 이금희(사진)가 과거 연인을 언급했다.

 

이금희는 지난 26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3’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배우 박원숙은 “과거 ‘6시 내고향’에서 한복 입은 모습을 보고 너무 예쁘다고 생각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그때 ‘곧 시집가겠다’ 싶었다”며 “결혼을 안 한 거냐, 못 한 거냐”고 물었다.

 

이에 이금희는 “못 간 거 같다”고 밝혔다.

 

이금희는 “결혼하고 싶었던 친구가 있었는데 그 친구는 결혼할 생각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내가 30대 초반이었는데 그 친구가 힘들었던 때였다”고 회상했다.

 

그는 “그 친구 어머니가 세상을 떠나고 굉장히 방황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결국 그 친구가 잠수 이별을 했다”고 부연했다.

 

계속해서 “나한테 문자로 헤어지자고 하고 잠수를 타서 그 친구 걱정에 너무 많이 울었다”고 고백했다.

 

나아가 “그렇게까지 결혼하고 싶었던 사람은 그 친구뿐이었다”고 덧붙였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