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글로벌 ‘돌봄 위기’ 동시대 미술로 조명

입력 : 2021-10-25 19:41:11 수정 : 2021-10-25 19:41: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남도립미술관 29일부터 전시

경남도립미술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절감한 전 세계적 ‘돌봄’의 위기를 동시대 미술로 조명하는 기획전을 선보인다.

경남도립미술관은 오는 29일부터 내년 2월 6일까지 동시대미술기획전 ‘돌봄사회’(포스터)를 개최한다. ‘돌봄’을 소재로 한 국내외 작가 6명의 회화, 영상, 설치 등 작품 약 40점을 선보인다. 문지영, 임윤경, 최태윤, 조영주와 미국 로스앤젤레스와 독일 베를린에서 활동하는 한국계 미국인 예술가 요한나 헤드바, 포르투갈 리스본과 영국 런던에서 활동하는 그리스계 영국인 예술가 미하일 카리키스가 참여한다.

격무에 시달리고 있는 방역현장의 의료진, 학교가 문을 닫는 날이 늘어나면서 방치된 취약계층 아이들, 집단감염에 쉽게 노출되는 각종 보호시설과 교정시설 등 기존의 돌봄 체계는 크게 흔들렸다.

전시는 이 같은 상황에서 동시대 미술을 통해 오늘날 돌봄의 구조와 그 기저에 인간의 상호의존성을 탐구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