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인영 “남북은 8000만 겨레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머리를 맞대야”

입력 : 2021-02-23 16:43:47 수정 : 2021-02-23 16:43: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남북, 감염병 정보 교환과 대응체계 구축을 재개해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3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본사 앙리뒤낭홀에서 열린 '상생과 평화의 한반도 생명·안전 공동체 구축' 세미나에서 축사하고 있다.뉴시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3일 코로나19 협력을 비롯한 인도적 구상을 통해 남북 협력의 공간을 점차 넓혀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대한적십자사·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 공동 주최로 열린 ‘상생과 평화의 한반도 생명·안전 공동체 구축’ 세미나에서 “남북은 이제 8000만 겨레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하늘과 땅, 그리고 바다로 연결된 남과 북은 방역에 있어 공동운명체”라며 “한반도 생명·안전 공동체를 만드는 것은 어느 한 쪽이 도움을 받는 것이 아니라 나와 가족과 이웃도 함께 지키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그런 차원에서 남과 북은 2018년 남북정상회담과 후속회담을 통해 합의한 감염병 정보 교환과 대응체계 구축을 재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정부는 코로나19 협력을 시작으로 상생과 평화의 물꼬를 열고 보건의료, 재해재난, 기후환경 분야 등 포괄적인 인도협력 구상을 통해 한반도 생명·안전 공동체의 기틀을 마련해 나가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또 “이 과정에서 남북·북미 대화의 진전에 따라 ‘인도협력+α’로 남북 협력의 공간을 점차 확대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