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메르스 최장기 입원자 2년 3개월만에 사망…사망자 39명으로 늘어

입력 : 2017-09-13 17:53:48 수정 : 2017-09-13 17:53: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으로 확진 돼 2년 3개월동안 입원해 치료를 받던 이모(73)씨가 사망했다.

최장기 입원환자가 숨짐에 따라 메르스 사망자는 모두 39명으로 늘었다.

13일 보건복지부는 2015년 6월 8일 국내 74번째 메르스 환자로 확진돼  폐섬유화와 심부전증 등 후유증으로 입원 치료를 받던 이씨가 증세가 악화해 이날 새벽 삼성서울병원에서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사인은 신부전으로 인한 장기손상이다.

이씨 가족들 중 4명이 메르스에 걸렸다. 

이씨 아내가 맨 처음 병원응급실에서 감염(73번째 환자)됐고 이어 아내를 돌보던 이씨, 만삭이던 이씨의 딸(109번 환자)과 사위(114번 환자)가 차례로 메르스에 걸렸다.

이씨를 제외한 가족들은 치료를 받고 완쾌했다.

메르스는 2015년 5월 20일에 국내 첫 환자가 나온 이후 확진자 186명, 격리 해제자 1만6752명 등 엄청난 사회적 혼란과 비용을 낳게 했다.

한편 올들어 의심환자가 129명 나왔으나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임수향 '여신의 손하트'
  • 강소라 '출산 후 3년 만에 복귀'
  • 송혜교, 블랙 원피스로 완성한 동안 미모
  • 최예나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