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범의료계특위 "2025년 정원 협의해야"…정부 "협의대상 아냐"

입력 : 2024-06-22 21:59:18 수정 : 2024-06-22 21:59: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올바른 의료 특위', 전공의·의대생 빠진채 첫 회의
특위, "무기한 휴진 계획 변함없어…정부 태도 지켜볼것"
의정, 대화 의지 밝히면서도 "휴진 계획 존중" vs "철회해야"

의대 교수, 지역의사회 등이 참여하는 대한의사협회(의협)의 범의료계 위원회인 '올바른 의료를 위한 특별위원회(올특위)'가 22일 첫 회의를 연 뒤 '무기한 휴진' 계획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올특위는 정부와의 대화에도 의지를 보였지만 "2025년도 정원도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해 논의 대상이 아니라는 정부와 뚜렷한 견해차를 보였다. :

‘올특위’ 출범 하루 앞둔 의협 <이 기사는 2024년 6월 21일 17시 00분 전에는 제작 목적 외의 용도, 특히 인터넷(포털사이트, 홈페이지 등)에 노출해서는 안됩니다. 엠바고 파기시 전적으로 귀사에 책임이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대한의사협회의 ‘올바른 의료를 위한 특별위원회'(올특위) 출범을 하루 앞둔 용산구 의협회관 모습. 오는 22일 향후 투쟁 방침을 논의하는 올특위 첫 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2024.6.21 mon@yna.co.kr/2024-06-21 14:32:01/ <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올특위는 이날 서울 용산구 의협회관에서 지난 20일 결성 후 첫 번째 회의를 열었다. 의협은 전공의들과 의대생이 위원으로 참여한다고 밝혔지만, 이날 회의에는 전공의와 의대생은 참석하지 않았다.

올특위 대변인인 최안나 의협 대변인은 회의 후 연합뉴스에 의협의 '27일 무기한 휴진' 계획과 관련해 "재논의가 없었다. 휴진 추진은 전과 달라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임현택 의협 회장이 앞서 깜짝 발표했던 '무기한 휴진'을 추진할지 여부가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를 부인한 것이다.

임현택 회장은 지난 18일 집회에서 의료계 다른 단체들과 상의 없이 무기한 휴진 계획을 발표한 뒤 '불통'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이에 의협은 지난 20일 브리핑에서 '27일부터 무기한 휴진' 여부를 22일 올특위 회의에서 결정한다고 했지만, 브리핑 직후 돌연 "무기한 휴진 여부를 결정하지는 않는다"고 말을 바꾼 바 있다.

올특위는 브리핑 없이 문자메시지로 회의결과를 발표했는데, 여기에는 '27일 휴진'에 대한 언급은 없었고, 대신 "정부의 태도 변화를 지켜보겠다"는 대목이 있었다. 휴진 강행 여부를 명확히 밝히지 않은 채 정부와의 대화에서 '카드'로 활용하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올특위는 회의결과 발표 메시지를 통해 "각 주요대학별 휴진계획 등 대정부 투쟁방안에 대해 공유했다"며 "연세의대 및 울산의대의 정해진 휴진계획을 존중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향후에는 각 직역의 개별적인 투쟁 전개가 아닌, 체계적인 투쟁계획을 함께 설정해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또한 다음 주 예정된 국회 청문회 등 논의과정과 정부의 태도 변화를 지켜보겠다"고 했다.

기로에 선 의정갈등 <이 기사는 2024년 6월 21일 17시 00분 전에는 제작 목적 외의 용도, 특히 인터넷(포털사이트, 홈페이지 등)에 노출해서는 안됩니다. 엠바고 파기시 전적으로 귀사에 책임이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의 휴진관련 투표 결과가 예정된 21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서 환자가 대기하고 있다. 2024.6.21 mon@yna.co.kr/2024-06-21 14:30:34/ <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올특위는 이와 함께 "'형식, 의제에 구애 없이 대화가 가능하다'는 정부의 입장을 환영한다"며 "2025년 정원을 포함한 의정협의에 참여할 의사가 있음을 밝힌다"고 말했다.

정부와의 대화 의제에 내년도 의대 정원을 포함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한 것으로, 2025학년도 정원은 이미 확정돼 돌이킬 수 없다는 정부와의 입장차를 다시 드러냈다.

의협은 지난 20일 올특위 발족 사실을 알리며 전공의 대표가 공동위원장으로 참여하며, 위원에 전공의 3명과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의대협) 1명 자리가 포함된다고 했지만, 전공의와 의대생은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해 올특위는 "올특위의 구성은 현재의 체제대로 유지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최안나 대변인은 "전공의들(의 합류)을 더 기다리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날 올특위 회의와 관련해 정부는 의료계에 재차 대화를 촉구하면서 "2025년 의대 정원은 협의 대상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조규홍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4.06.18. kmx1105@newsis.com

보건복지부는 "정부는 형식, 의제에 구애없이 언제든지 논의할 수 있다. 의협에서도 조건 없이 대화의 장으로 나와 의료현안에 대한 논의에 참여해 주기 바란다"면서 "2025년 의대 정원은 그 절차가 이미 마무리됐으므로 협의의 대상이 아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어제 서울대의대-서울대병원 비대위에서 '무기한 휴진 중단'을 결정하고, 의협에서도 대화의 뜻을 밝혔다"며 "휴진을 예고한 다른 병원들도 집단휴진 결정을 철회해 주기 바란다"고도 했다.

올특위는 매주 토요일 오후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다음 회의는 29일 오후 3시에 열린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