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손석희는 되고 난 안 되나”…이재명 ‘애완견’ 발언 해명·반박

, 이슈팀

입력 : 2024-06-18 18:04:10 수정 : 2024-06-18 18:04: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체 언론 비판으로 오해하게 했다면 유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18일 자신의 대북 송금 의혹 보도를 한 언론을 ‘검찰의 애완견’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일부 언론의 문제임을 좀 더 선명하게 표현하지 못해 언론 전체 비판으로 오해하게 했다면 이는 저의 부족함 탓이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일부 언론의 명백하고 심각하며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애완견 행태 비판을 전체 언론에 대한 근거없고 부당한 비판인양 변질시키는 것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연합뉴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애완견’ 표현에 대해 유감을 밝히면서도 검찰발(發) 일부 보도에 대해 강하게 문제제기했다.

 

이 대표는 “핵심 증인인 안부수 회장에 대한 (검찰의) 매수와 그에 따른 진술번복 정황이 드러나고 몇몇 언론이 이를 보도했음에도, 대다수 검찰출입기자들은 이를 외면한다”며 “이것이 건강한 감시견, 워치독의 역할인가. 애완견인 랩독, 권력 경비견인 가드독 행태가 아니라고 할 수 있느냐”고 따져물었다.

 

이어 “상대의 반론은 묻지도 않은 채 출입처인 정치 검찰 주장만을 앵무새처럼 받아쓰며 사건조작 왜곡에 부역하는 일부 법조기자들의 행태는 오랫동안 비판받아 왔다”며 “방북용 송금이라는 검찰주장을 베껴 쓰면서 그에 반해 주가조작용 송금이라는 국가 최고정보기관인 국정원 비밀보고서는 외면하는 것이 공정하고 객관적인 보도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손석희 전 JTBC 대표이사. 뉴시스

이 대표는 “며칠 전 법정에 출석하며 했던 저의 발언은 일부 언론의 실재하는 애완견, 경비견 행태를 지적한 것”이라며 “랩독이나 애완견은 손석희나 보수언론은 말할 수 있어도 이재명은 안 된다거나, 영어로 하는 랩독 표현은 돼도 한글로 하는 애완견 표현은 안 된다는 것은 설마 아닐 것”이라고 밝혔다.

 

또 “언론단체의 성명도 애완견 행태를 보이는 잘못된 언론을 비호하려는 것은 아니라고 믿는다”며 “그런 식이면 어떤 성찰도 자정도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명예훼손을 이유로 한 언론사에 대한 무작위 압수수색이나 기자들의 기사나 언론사 보도에 대해 구속영장까지 청구하는 검찰의 행태에 언론계가 강력 항의했다는 말은 과문한지 저는 아직까지 듣지 못했다”며 “피해자가 마이너 언론이라 외면하는 것은 아닐 것으로, 뭔가 사정이 있을 것으로 믿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손가락이 아니라 달을 봐주시기 바란다”며 “언론에 대한 국민 신뢰가 낮아지는 이유가 무엇인지 함께 성찰하고 돌아볼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저와 민주당 또한, 입법 행정 사법에 이은 제4부로서 언론이 국민을 위한 권력 감시견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도록, 또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대다수 언론인들이 감시견의 책무로서 진실과 정의를 찾기위해 노력하고 있음은 잘 안다. 많은 언론과 언론인들의 민주주의를 지키는 정론직필에 늘 감사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미연 '순백의 여신'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