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BTS 진, 1년 6개월 군 복무 마치고…"아미 안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12 11:19:44 수정 : 2024-06-12 13:37: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2일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맏형 진(김석진)이 1년 6개월 간의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한 경기 연천군 제5보병사단 신병교육대 앞.

 

이날 신교대 앞은 군문을 나서는 진을 취재하러 온 취재진으로 평소보다 떠들썩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맏형 진(김석진)이 12일 오전 경기 연천군 육군 5사단 신병교육대에서 전역했다. 빅히트 뮤직 제공

진은 2022년 12월 육군 현역으로 입대해 신교대 조교로 복무해왔으며, 이날 방탄소년단 일곱 멤버 가운데 처음으로 병역의 의무를 마쳤다. 이른 아침부터 신교대 정문 앞에는 국내외 취재진이 모습을 드러냈다.

 

러시아 취재진은 "서울에서 일찍 출발해 오전 6시 30분에 도착했다"며 "러시아에 BTS 팬들이 많기 때문에 취재하러 왔다"고 말했다.

 

군과 경찰 등 당국은 신교대 정문 건너편에 통제선을 설치해 취재진의 접근을 막았다.

 

진은 오전 8시 25분쯤 신교대 영내에서 일렬로 선 동료 장병들의 박수를 받으며 걸어 내려온 뒤 동료 장병들과 차례로 포옹하고 눈물을 훔치며 작별했다.

 

간소하게 전역식을 치른 진은 오전 8시 50분쯤 위병소 밖으로 걸어 나와 취재진을 향해 경례했다.

 

경례가 끝날 무렵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다가와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슈가를 제외한 멤버 5명은 검정 승합차 5대를 이용해 깜짝 방문했다.

 

특히 군악대로 복무 중인 RM은 색소폰을 불며 축하해줬다. 또 군복을 입은 멤버 지민과 정국, 사복 패션의 제이홉과 뷔가 꽃다발을 전달하고 진을 끌어안았다.

 

진의 전역을 환영하는 현장 행사는 이것으로 끝이었다.

 

소속사가 미리 현장 방문을 삼가달라고 당부한 데 따라 팬들도 거의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

 

군 관계자는 "소속사와 협의를 했었는데 장소도 협소하고 오늘까지는 현역 신분이기에 전역 행사는 별도로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다만 팬들은 일주일 전부터 정문 곳곳에 진의 전역을 축하하는 플래카드를 내걸며 매너 있는 팬심을 보여줬다.

 

연천군청도 위병소 바로 앞 외벽에 '연천군 1년 반은 우리에게 행복이었습니다. 연천은 당신을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적힌 현수막 걸기도 했다.

 

취재진을 향해 "아미 안녕"이라고 인사한 뒤 검정 승합차에 올라 현장을 떠난 진은 13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2024 페스타'(2024 FESTA)에 참석해 '아미'(방탄소년단 팬덤)를 만난다.


연천=송동근 기자 sd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