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024년 판매 AI 노트북 3대 중 2대 ‘갤럭시 북’ 될 것”

입력 : 2024-05-31 06:00:00 수정 : 2024-05-30 20:06: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삼성, 신제품 ‘갤 북4 엣지’ 선봬

국내 최초 코파일럿+ 탑재 모델
회사측 “퀄컴·MS와 3년간 준비”
6월 18일 3종 국내 공식 출시

“사실 이 프로젝트는 3년 전에 시작됐습니다. 삼성전자, 퀄컴, 마이크로소프트(MS) 세 회사가 오랜 시간 노력을 기울여왔습니다.”

3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열린 삼성전자의 새 인공지능(AI) 노트북 ‘갤럭시 북4 엣지’ 미디어브리핑 행사에서 모바일(MX)사업부 박준호 상무는 신제품에 대해 이같이 말하며 자신감을 보였다.

 

갤럭시 북4 엣지

그는 “올해 국내 AI 노트PC 시장에서 3대 중 2대가 갤럭시 북으로 판매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갤럭시 북4 엣지는 국내 최초의 ‘코파일럿+ PC’다. 코파일럿은 MS의 생성형 AI로, 코파일럿이 온디바이스(내장형)로 구동되는 PC다.

퀄컴코리아의 박지성 부사장도 행사에 참여해 갤럭시 북4 엣지에 탑재된 퀄컴의 프로세서 ‘스냅드래곤 X 엘리트’의 강점을 설명했다.

박 부사장은 스냅드래곤 X 엘리트에 대해 “현존하는 윈도를 위한 모든 프로세서 중에 가장 강력한 성능을 가졌다”며 “최대 초당 45조번 연산을 하는 신경망처리장치(NPU)가 적용돼 전혀 다른 차원의 AI 컴퓨팅을 경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모바일 프로세서 최강자로 군림했던 퀄컴이 인텔의 PC용 프로세서 왕좌까지 노리는 신호탄을 쏘아 올린 셈이다.

박준호 삼성전자 모바일(MX)사업부 상무가 30일 서울 용산구에서 열린 ‘갤럭시 북4 엣지’ 미디어브리핑에서 신제품의 특징을 설명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해외에선 경쟁사들도 코파일럿+ PC를 속속 출시하고 있다. 박 상무는 갤럭시 북4 엣지의 차별점으로 △초경량·초박형·초고화질 디스플레이 등 하드웨어 디자인과 △갤럭시 AI 생태계를 꼽았다.

6월18일 공식 출시되는 갤럭시 북4 엣지는 35.6㎝(14인치)와 40.6㎝(16인치) 2종 등 총 3가지로 출시된다.

박 상무가 꼽은 갤럭시 AI 생태계는 갤럭시 스마트폰에서 쓰던 AI를 갤럭시 북4 엣지와 연결해 노트북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링크 투 윈도’ 기능을 말한다. 갤럭시 스마트폰으로 회의 내용을 녹음한 뒤 노트북에서 스마트폰의 AI 기능을 활용해 요약이나 번역을 진행하는 등 매끄러운 연동이 가능하다.


이동수 기자 d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