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집안 단속 vs 낙선자 설득전…채상병 특검법 재표결 앞두고 여야 비상

입력 : 2024-05-22 18:40:00 수정 : 2024-05-22 18:15: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與 이탈표’에 달린 특검

추경호 “전원 당론으로 의사 관철”
안철수·유의동·김웅 공개 찬성 속
與 지도부, 추가 이탈 저지 총력전

野, 22대 총선 고배 58명 물밑접촉
박주민, 與 전원에 찬성 호소 편지
이재명 “28일 반대표 땐 與 공범”

일각 “독소조항 뺀 수정안 합의를”
여야 지도부는 모두 부정적 입장

김진표 국회의장이 22일 21대 국회 임기 내 해병대 채상병 특검법 재표결 추진 의사를 밝힘에 따라 국민의 힘이 집안단속 총력전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거부권을 행사한 윤석열 대통령 규탄 성명을 발표하는 등 총공세를 전개하면서 여당의 22대 총선 낙천·불출마 및 낙선 의원 58명을 상대로 물밑 접촉을 시도하며 본격적인 이탈표 확보에 착수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채상병 특검법 반대 당론을 정하고 중진 의원을 중심으로 표 단속에 나서기로 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중진 의원들과의 비공개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민주당이 28일 본회의를 강행하고 국회의장이 개최할 경우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전원이 당론으로 우리 의사를 관철하는 행동을 하자고 (회의에서) 말했다”고 전했다. ‘반대 당론을 채택한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했다.

민주화추진협의회 40주년 기념식 참석한 추경호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가운데)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화추진협의회 결성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새로운미래 이석현 비대위원장, 추 원내대표, 정대철 대한민국헌정회장. 이재문 기자

현재 국민의힘에선 안철수·유의동·김웅 의원 3명이 공개적으로 채상병 특검법 찬성 입장을 밝히고 있다. 불출마·낙천·낙선 의원들이 표결에 불참하거나 찬성표로 이탈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당 지도부는 개별 의원과의 접촉을 서두르고 있다. 추 원내대표는 “현재 저와 윤재옥 전 대표를 포함해 중진 의원님들도 각자 나서서 활동하고 뜻을 모아주겠다 했다”고 했다.

민주당은 전날에 이어 윤 대통령을 겨냥 연이틀 총공세를 폈다. 민주당은 당선자 워크숍 자리에서 “총선 참패에도 국민 무서운 줄 모르는 대통령이 국민과 전면전을 선언했다”며 당선자 공동명의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민주당은 “(윤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수사는 검찰 인사로 덮고 해병대원 어려움을 밝히려는 노력은 걷어찼다”며 “민주당은 특검법을 거부한 윤 대통령을 온 국민과 함께 거부한다”고 했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28일 본회의에서 무너진 국가의 책무를 국회가 다시 세워야 한다”며 “이제라도 국민의 죽음을 외면하는 나쁜 정치와 결별해야 한다. 집권당이 호위 무사를 자처하며 국민 뜻을 거부한다면 국민의힘 역시 공범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여당을 압박했다.

당 해병대원사망사건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단장 박주민 의원은 여당 의원 설득전을 전개하고 있다. 박 의원은 전날 국민의힘 의원 전원에게 찬성표를 던져 달라며 친전(親展:수신인이 친히 개봉하라고 적은 편지)을 보냈다. 그는 친전에서 무기명투표로 진행된다는 점을 거론하며 “국민을 위해 양심에 따라 표결에 임해 주시길, 용기를 내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또 “21대 국회가 국민 앞에 선언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했던 국회로 기억되길 간절히 소망한다”고 했다. 여기에 채상병의 동료 해병대원 모친이 21대 국회의원들에게 보낸 편지를 첨부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왼쪽 세번째)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의원은 전날 JTBC와의 인터뷰에서 “개인적으로 뭔가 좀 가능해 보일 법안 (국민의힘) 의원님들 한 7~8분을 선정해 데이트 신청을 하고 있다”며 “몇몇 분들은 일정이 잡혀 이번 주와 다음 주 뵈려고 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민주당은 낙선하거나 공천을 받지 못한 자당 소속 의원의 협조도 독려하고 있다. 거부권 행사가 된 법안은 과반 출석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가결되는 만큼 최대한 많은 의원이 참석해야 한다. 박성준 원내수석은 MBC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상임위 간사단 회의를 열고 간사님들께 다 부탁드린다고 했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 일각에선 △특검 후보 추천권 야당 독점 △수사결과 브리핑 조항 △별건 수사 등 소위 ‘독소조항’을 제거한 수정안을 합의 처리하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조해진 의원은 MBC라디오에 출연해 “독소조항을 제거하고 여야가 합의해서 합리적인 방안을 가져오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이야기하면 국민 오해가 불식됐을 것”이라고 했다. 김재섭 당선자도 전날 국회방송에 출연해 “국민의힘이 먼저 나서서 수정안을 제출할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여당 지도부는 ‘수정 합의’에 대해선 검토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민주당도 수정안에 대해서는 논의 가능성을 일축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역대 특검법들을 비춰 볼 때 맞지 않는 주장”이라며 “추가적인 여야 협상을 통해 특검법안이 수정될 여지도 없다고 보면 된다”고 했다.


김현우·배민영·김나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