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대통령, 대구·경북간 행정통합 지원 지시

입력 : 2024-05-21 06:00:00 수정 : 2024-05-21 02:59: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행안부 장관에 “방안 모색하라”
홍준표 “주민투표보다 여론조사”

윤석열 대통령이 대구시와 경북도 간 행정 통합을 위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라고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지시했다.

여권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20일 이 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이들 두 지방자치단체 간의 통합 추진 과정에서 양측이 원하는 바를 알아보고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안을 모색하라는 취지로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제공

이 장관은 우동기 대통령 직속 지방시대위원장에게 윤 대통령의 이 같은 뜻을 전달했고 이른 시일 내에 시·도 관계자들과의 만남을 추진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대구·경북 통합 논의와 관련해 주민투표보다 여론조사를 통해 관련 특별법 제정을 추진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지방자치법 등에 따르면 행정통합을 위해선 관계 지방의회의 의결 또는 주민투표를 통해야 한다. 찬반 의견이 팽팽할 때는 주민투표를 선호하지만 이번 대구·경북처럼 통합에 별다른 반대가 없다면 여론조사를 통해 해당 광역의회에서 의결하면 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홍 시장은 “대통령께서 행안부 장관에게 특별 지시도 했다. 조속히 통합을 완료하도록 중앙정부에서 지원하고 통합 대구직할시가 되면 연방정부에 준하는 독립성을 보장하겠다고 한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또 통합 논의를 위해 다음 주 이 장관, 우 위원장,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4자 회동을 가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행안부 관계자도 이날 “(이를 논의하기 위한) 4자 회동의 일정과 안건을 조율하고 있다”고 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20일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 시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와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새로운 대구 굴기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번(민선 7기) 대구·경북 통합 추진은 양적 통합에 불과했고 이번에 시도하는 통합은 질적 통합”이라며 “3단계 행정체계를 100년 만에 2단계 행정체계로 만드는 첫 시도”라고 설명했다. 이어 “2단계 행정체계로 바뀌면 급증하는 행정 수요를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고 예산 절감은 물론 행정서비스의 질도 향상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지원 기자, 대구=김덕용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