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고수준' 경보 인니 루앙화산 분화 계속…공항 한때 폐쇄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4-20 15:35:42 수정 : 2024-04-20 15:35: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만1천명 대피령에도 2천명만 따라, 나머지는 자택에…당국, 대피 독려
화산 붕괴되면 쓰나미 발생 우려도
(시라토[인도네시아] AFP=연합뉴스) 19일 인도네시아 북술라웨시주 타구란당섬 시타로에서 사람들이 바다 건너 루앙 화산의 분화 장면을 지켜보고 있다. 2024.4.19. photo@yna.co.kr

대규모 분화에 '최고 수준' 화산 경보가 발령된 인도네시아 루앙 화산이 며칠째 분화를 계속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안타라 통신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북술라웨시주 루앙섬에 있는 루앙 화산은 지난 16일 오전부터 조금씩 분화를 시작하더니 지난 17일 밤 크게 폭발했다. 이후 이날까지 크고 작은 분화들이 계속되면서 하늘로 화산재를 뿜어내는 상황이다.

현지 콤파스TV는 하늘에서 떨어진 화산 파편들로 인해 지붕이 부서지고, 건물과 도로 등이 온통 회색 재로 뒤덮인 모습을 보도했다.

이번 화산 폭발로 루앙 화산에서 100㎞ 넘게 떨어진 북술라웨시주 주도 마나도 국제공항이 지난 19일까지 폐쇄됐고, 인근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등에서도 일부 노선이 화산재의 영향을 받아 항공기가 취소되기도 했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은 분화구 중심으로 반경 6㎞ 이내 지역 내 접근 금지령을 발령했고, 루앙섬을 비롯해 인근 주민 1만1천여명에게 대피령을 내린 상태다.

하지만 당국의 명령에도 2천여명만 이를 따랐고, 나머지 주민들은 여전히 자택에 남아 있어 인명 피해가 우려된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 때문에 재난 당국은 화산재로 인한 호흡기 문제를 우려해 주민들에게 마스크를 나눠주며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라고 독려 중이다. 현재까지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재난 당국은 전했다.

인도네시아 화산청은 루앙 화산이 여전히 검은 재와 용암을 뿜어내고 있으며 계속된 분화로 화산 일부가 바다로 무너져 내리면서 쓰나미를 일으킬 수 있다며 화산 경보를 최고 단계인 4단계로 유지했다.

2018년에도 순다해협에 있는 아낙 크라카타우 화산이 폭발하면서 전체 화산의 70% 정도가 무너져 내렸고, 이 영향으로 쓰나미가 발생해 400여명이 사망하기도 했다.

루앙 화산 역시 1871년 대폭발 때 화산 일부가 바다로 붕괴하면서 쓰나미를 일으킨 기록이 있다.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있는 인도네시아에는 400개가 넘는 화산이 있다. 이 중 활화산은 120여개이며 65개는 위험 화산으로 분류된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