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KT, LG에 20점차 대승… 승부 원점

입력 : 2024-04-18 22:53:22 수정 : 2024-04-18 23:02: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남자농구 PO 2차전 83-63
문성곤, 3점슛 5방 등 맹활약

2023~2024시즌 프로농구 개막 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문성곤(사진)은 7억8000만원에 수원 KT로 팀을 옮겼다. 문성곤은 2019∼2020시즌부터 4년 연속 최우수수비상을 받을 정도로 검증된 수비수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문성곤의 아쉬운 공격력에 의문을 표하며 과도한 지출이라는 평가를 하기도 했다. 실제 문성곤의 통산 평균득점은 5.9점에 불과하다. 문성곤의 공격력이 봄꽃처럼 화려하게 피어났다.

KT는 18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LG와 플레이오프(PO·5전 3승제) 2차전에서 83-63, 20점차 대승을 거두고 1차전 패배를 설욕했다. 초반 분위기는 LG 쪽이었다. KT의 슛이 들어가지 않아서다. 5개를 던진 3점슛은 모두 림을 외면했고 KT는 19-26으로 끌려갔다. 하지만 2쿼터부터 KT는 분위기를 주도하기 시작했다. 마이클 에릭과 허훈이 10득점을 합작하며 40-38로 경기를 뒤집었다.

문성곤쇼는 3쿼터부터 펼쳐졌다. 문성곤은 3쿼터에만 3점슛 5개를 던져 4개를 꽂아넣는 적중률을 보여줬다. 64-53으로 앞선 KT는 4쿼터에도 문성곤이 3점슛으로 포문을 열었고 끝까지 리드를 내주지 않았다. 문성곤은 3점슛 5개를 포함해 이날 양 팀 합쳐 가장 많은 19득점을 올렸다. 여기에 문성곤은 팀 내 최다인 8개의 리바운드를 잡아냈고 2개의 스틸까지 곁들이며 수비에서도 제 몫을 완벽하게 해냈다. 배스도 19득점을 보탰다. 반면 LG는 아셈 마레이(15점·12리바운드)를 제외하고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린 선수가 없을 정도로 부진했다. 두 팀의 3차전은 20일 KT의 홈에서 열린다.


정필재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