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기분 좋아지는 거야~”…경찰, ‘대마 젤리’ 나눠 먹은 대학 동기 4명 체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4-12 10:58:11 수정 : 2024-04-12 11:00: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이 ‘대마 젤리’를 함께 먹은 30대 남성 4명을 체포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A씨 등 4명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A씨 등은 전날 오후 8시쯤 광진구 한 식당에서 대마 성분이 포함된 젤리를 먹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대학 동기 사이로, A씨가 다른 3명에게 “기분이 좋아지는 것”이라며 젤리를 조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중 2명이 어지럼증을 호소하면서 119에 신고했고, 현장에 도착한 소방관이 경찰에 출동을 요청했다. 병원으로 이송된 2명은 물론 A씨 등 나머지 2명 또한 마약 간이시약 검사 결과 대마 양성반응이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A씨가 문제의 젤리를 확보한 경위와 나머지 일행이 대마 성분 젤리인지 알고 먹었는지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백준무 기자 jm10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