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종인 “이준석 쓸데없는 합당 안했으면 지금쯤 지지도 10% 이상 갈 수도 있었을 것”

입력 : 2024-02-27 03:40:00 수정 : 2024-02-26 18:30: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지도 15%까지는 높아져야 하지 않나"
뉴스1

김종인 개혁신당 공천관리위원장은 26일 "이준석 대표가 쓸데없는 합당을 안 했으면 지금쯤 지지도가 10% 이상 갈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지지도가 15%까지는 높아져야 하지 않나"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공관위원장을 수락한 이유에 대해 "(빅텐트가) 깨지고 나서 내가 갈 생각을 하지 않았는데, 사정을 듣다 보니까 너무나 안타까운 생각이 들어서 내 개인적으로 다소 어려움이 있더라도 도와주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 새로운 정치세력이 등장해야겠다고 당을 만들었고, 나도 새로운 정치세력이 다음 총선에서 국회에 진입해야만 우리나라 정치가 정상화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며 "자라난 싹이 크지도 못하고 가라앉는 모습을 본다는 것이 좀 안타까웠다"고 했다.

 

그는 공관위원장 권한에 대해 "전권이라는 것을 행사한다고 해봐야 별로 행사할 것도 없다"며 "당을 끌어가는 건 이 대표지 내가 당을 마음대로 좌지우지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내가 할 수 있는 건 개혁신당이 내세운 '개혁'이란 말에 뭐가 합당한지를 만들어주려고 한다"며 "지금 개혁신당으로서는 최대의 노력을 경주해서 최소한 교섭단체를 구성할 수 있는 의석을 확보하면 성공하는 거라고 본다"고 했다.

 

이준석 대표의 출마 지역으로는 대구·경북(TK)을 거듭 언급하면서 "국민이 다시 이준석을 살릴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주는 것이 가장 유리한 쪽이 아닌가 본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TK가) 자기 고향도 되고 이 대표가 계속 자기는 보수주의자라는 얘기를 많이 하지 않나"라며 "보수 성향이 강한 곳에서 정치 신인을 양성한다는 측면에서 호소하면 먹힐 수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내다봤다.

 

한편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 의원들의 합류 가능성엔 "뭐 하러 신경쓰냐"며 "이삭줍기로 기호를 3번, 4번으로 만든다는 사고방식을 가지면 새로운 정치를 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