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女배구 정관장, 7시즌 만에 봄바람 솔솔

입력 : 2024-02-25 22:03:29 수정 : 2024-02-25 22:03: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소영 활약 앞세워 4연승 행진
3위 달리며 봄배구 진출 청신호

대전은 프로배구에서 인천과 더불어 유이하게 남녀가 함께 연고로 쓰는 도시다. 한때 ‘삼성화재 왕조’가 챔프전 8연패를 달성할 정도로 봄만 되면 들썩이는 곳이었지만, 2017~2018시즌 이후 봄배구를 해본 적이 없다. 여자부 정관장은 2016~2017시즌 플레이오프(PO) 경험한 이후 6시즌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고, 삼성화재는 2017~2018시즌 2위로 PO에 오른 뒤 왕조라는 수식어는 이제 과거의 유물이 되어버렸다.

대전에 6시즌 만에 봄바람이 불어오는 모양새다. 여자부 정관장이 지난 24일 대전 흥국생명전 승리로 파죽의 4연승을 달리며 3위 자리를 확실하게 굳히고 있다. 정관장만 따지면 7시즌 만의 봄배구 진출이 유력해진 상황이다.

정관장의 상승세 비결은 인고의 세월을 견딘 것이었다. 외국인 아웃사이드 히터 지아와 아시아쿼터 아포짓 스파이커 메가의 뒤를 받칠 토종 공격수의 부재가 아쉬웠지만, 부상 복귀 후 꾸준히 컨디션을 회복하던 이소영(사진)이 드디어 자신의 기량을 되찾았다. 이소영이 살아나자 공격과 수비에서 몰라볼 정도로 안정감이 생겼다.

24일 흥국생명전에서도 이소영은 득점은 10점에 그쳤지만, 62.5%의 리시브성공률(10/16)에 팀내 최다인 31개의 디그를 걷어올렸다. 디그 성공률은 무려 93.94%(31/33). 이소영이 코트 후방을 든든히 지켜주기 때문에 메가와 지아의 공격력도 배가되고 어느 팀을 만나도 이길 수 있는 전력이 구축됐다.

3위를 어느 정도 굳힌 정관장의 과제는 PO 직행이다. 24일 기준 승점 53을 기록 중인 정관장과 4위 GS칼텍스(승점 45), 5위 IBK기업은행(승점 44)의 승점 차는 8, 9점차다. 승점 3 이내로만 허용하지 않으면 준PO를 거치지 않아도 된다.


남정훈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