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합당 후 되레 지지율 주춤했던 개혁신당…‘청년보수’ 다시 돌아올까?

입력 : 2024-02-21 07:04:42 수정 : 2024-02-21 07:04: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낙연' 새로운미래, 개혁신당과 합당 철회 선언…재결합 가능성↓
뉴스1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이끄는 정당 '새로운미래'가 개혁신당과 합당을 철회하면서 이준석 대표가 이끄는 개혁신당이 또 한 번 시험대에 올랐다. 이념이 다른 새로운미래와 결별이 개혁신당 지지율 결집의 계기가 될지 관심이 쏠린다.

 

21일 뉴스1과 정치권에 따르면 새로운미래 소속 이낙연·김종민 공동대표는 전날 오전 서울 여의도 새로운미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혁신당 합류 철회를 선언했다.

 

새로운미래 측은 공천관리위원장 인선 등 선거 주도권 확보 등의 이유로 이준석 대표의 개혁신당과 갈등이 있었음을 언급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공동대표 한 사람에게 선거의 전권을 주는 안건이 최고위원회의 표결로 강행 처리됐다"며 "다시 새로운미래로 돌아가 당을 재정비하고 선거 체제를 신속히 갖추겠다"고 말했다. 새로운미래는 1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정당 등록을 마친 뒤 당명 교체 검토 등 재정비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준석 대표는 새로운미래의 합류 철회에 같은 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참담한 마음으로 국민께 사과드린다"면서도 새로운미래 측에서 '전두환'을 거론하며 비판한 점에 대해선 "독재자 이름까지 언급될 상황인가"라며 "독재를 표결로 하는 것이 어디에 있는가"라고 반박했다.

 

또한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에게 공천 전권을 맡기려 한다는 주장에 대해선 "이낙연 대표 측근의 전직 의원이 합당 선언 다음 김 위원장을 (공관위원장에) 추천했다"고 해명했다. 이준석 대표 단일 체제로 돌아간 개혁신당은 통합 이후 세력 조정 과정에서 미뤄졌던 정책 발표를 이어가는 등 총선 준비에 박차를 기할 계획이다.

 

열흘 여만에 막을 내린 이들의 화학적 결합은 이질적 정치 성향, 합당 이후 각 지지층의 반발을 고려할 때 예정된 수순이었다는 지적이다. 특히 이낙연-이준석 당시 공동대표가 진보와 보수를 대표하는 양대 정당의 지도부 경험이 있는 등 뚜렷한 색채를 드러냈던 점을 고려할 때 지속가능한 협력 가능성은 처음부터 높지 않았다는 평가다.

 

이는 합당 이후 개혁신당이 지지율 상승 효과를 보지 못한 점에서도 드러난다. 16일 한국갤럽이 발표한 여론조사(제 3지대 통합 후 첫 조사)에 따르면 개혁신당 지지율은 4%에 불과했다. 지난 2일 발표된 '이준석 신당'과 '이낙연 신당' 지지율이 각각 3%을 얻었던 것과 비교하면 '컨벤션 효과'를 제대로 누리지 못한 셈이다.

 

최근엔 지지율이 6%~8%대로 유지되고 있지만, 일부 여론조사에 따르면 9%~13%대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는 '조국신당'보다 여전히 낮은 수치를 보인다. 또한 거대 양당이 30%대 후반~40% 초반 지지율을 안정적으로 확보한 점을 고려할 때 총선 득표를 위한 충분한 동력을 얻었다고 보긴 어렵다는 평가다.

 

한편, 새로운미래의 이탈이 개혁신당에 지지율 반등을 가져올 계기가 될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합당 이전 개혁신당 지지자들은 배복주 전 부대표 등 진보 계열 인사의 신당 합류 소식이 들려오자 불만을 품고 연이어 탈당을 선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운미래 측 김종민 의원은 이날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통합)개혁신당의 의사 결정을 지체했던 진짜 문제는 배 전 부대표"라며 "(이준석 대표가) 정책이나 총선 전략 이야기 대신 배복주 (입당) 문제만 이야기했다"고 진보 계열 인사 합류를 두고 이 대표와 새로운미래 간 이견이 있었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이준석 대표의 지지자 대부분은 청년층이다. 큰 선거에서 거대 양당이 힘을 겨룰 때 일종의 캐스팅 보트를 쥘 수 있는 사람들"이라며 "이번 정치적 결별 과정을 통해 기존에 이준석 및 기존 개혁신당을 옹호했던 이들 지지자가 돌아올 만한 계기는 만들어졌다고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