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테일러 스위프트는 비밀요원” 음모론, 미국서 확산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2-15 10:00:49 수정 : 2024-02-15 10:05: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 프로풋볼(NFL) 슈퍼볼 경기 이후 연인 트래비스 켈시를 포옹하는 테일러 스위프트. 로이터

 

글로벌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정부의 비밀요원”이라는 음모론이 미국에서 크게 퍼지고 있다.

 

심지어 이 음모론을 믿는 미국인이 5명 중 1명꼴이란 조사 결과도 나왔다.

 

1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뉴저지주 몬머스대학교 여론조사 결과 ‘테일러 스위프트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재선을 돕는 정부 소속 비밀요원’이라고 응답한 사람의 수는 전체 조사자 중 18%로 집계됐다.

 

이 음모론은 스위프트의 남자친구이자 미식축구 선수인 트래비스 켈시의 소속팀 캔자스시티 치프스가 최근 미국 프로풋볼(NFL) 슈퍼볼에 우승하면서 더 크게 확산하고 있다.

 

음모론 확산을 부추기는 세력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층 및 우익 성향의 미디어인 것으로 전해진다.

 

극우성향의 방송인 마이크 크리스피는 슈퍼볼 경기 전부터 “캔자스시티가 슈퍼볼에서 승리하고 스위프트는 경기장에서 켈시와 함께 조 바이든을 지지할 것”이라 주장한 바 있다.

 

또 이러한 음모론을 믿는 사람 중 71%는 공화당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테일러 스위프트는 정부 요원’이라 답한 응답자 중 83%는 오는 11월 대통령 선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투표할 것’이리 답하기도 했다.

 

이는 최근 크게 성장한 테일러 스위프트의 인기가 대선에 영향을 미치는 것 아니냐는 친트럼프 진영의 우려에서 비롯되고 있다.

 

지난 4일 제66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테일러는 ‘올해의 앨범상’을 수상하는 등 4회 수상이란 기록을 세운 바 있다.

 

여기에 지난 2020년 대선에서 테일러 스위프트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라이벌인 조 바이든 현 미국 대통령을 공개 지지하기도 했다.

 

이에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11일 소셜미디어서비스(SNS)를 통해 “나는 음악현대화법 서명으로 테일러 스위프트의 돈을 벌게 해줬다”며 “그녀가 최악인 바이든을 지지해 배은망덕한 짓을 하진 않을 것”이라 말하기도 했다.


현지용 온라인 뉴스 기자 hj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