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집 없어도 성탄절엔 ‘신발’ 플렉스”…과시한 부부에 칭찬 쏟아진 이유

입력 : 2023-12-24 10:43:41 수정 : 2023-12-24 10:43: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작년 크리스마스에 이어 올해도 보육원 아이들을 위해 ‘신발 플렉스(FLEX)’를 한 부부의 사연이 전해져 감동을 주고 있다. 수년 전 지역 보육원과 처음 인연을 맺은 부부는 지난해부터 아이들을 위한 선물을 기부해오고 있다고 했다. 

 

보배드림 갈무리

부부의 사연은 지난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을 통해 알려졌다. 글을 올린 A씨는 ‘올해 크리스마스 플렉스(많은 금액의 돈을 한 번에 쓴다는 의미)는 신발로 질렀습니다’고 적었다. 

 

A씨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나이키, 아디다스, 뉴발란스 등 브랜드 신발 상자가 가득 쌓여 있다. 또 다른 사진에는 귤과 라면 등 간식이 탁자 위에 놓여 있다.

 

A씨는 “보육원 아이들의 성별, 신발 사이즈를 물어 아내와 신발 매장으로 갔다. 아웃렛이나 인터넷으로 구입하면 좀 더 저렴하게 살 수 있는 건 알고 있지만 유행 지난 구형에 누군가가 시착해보거나 혹시 모를 품질 불량의 제품을 아이들이 신게 하기가 싫어서 좀 무리하더라도 정식 매장 상품이 좋을 거 같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사실 저희 부부가 부자는 아니다. 아직 자가도 없고 열심히 빚 갚으면서 가능한 저축도 조금씩 하고 아웃렛에서 50% 이상 할인하는 거 아니면 거들떠보지도 않는 소시민일 뿐”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물론 보육원 아이들에게 선물할 돈을 저희가 사용하면 저축도 많이 하고 아내에게 한 번도 못 해준 해외여행도 선물할 수 있지만 저희가 가진 가치 기준에는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을 선물하는 것이 훨씬 보람되고 행복하다”라고 소신을 전했다.

 

이어 “올해는 날씨 때문인지 물가 때문인지 과일값이 여간 비싼 게 아니더라. 아이들 비타민 부족할 거 같아서 과일들과 간식도 함께 구입해 조용히 전달하고 왔다”고 덧붙였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날씨가 많이 추웠는데 따뜻한 글 고맙다”, “천사가 따로 없다”, “가슴이 찡해서 눈물 난다. 보육원 아이들 생각만 해도 마음이 아프다. 저도 언젠가 님처럼 좋은 일 하고 싶다” 등의 칭찬이 쏟아졌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