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도서 야당 의원 141명 무더기 직무정지… “북한 의회냐” 반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12-20 13:52:48 수정 : 2023-12-20 14:20: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의회 난입 사건’ 정부 해명·토론 요구하다 의정활동 정지당해

인도 야권 정치인 140여명이 최근 의회 건물에서 발생한 무단 침입 사건에 대해 정부 측의 해명을 요구하다 의정 활동을 정지당했다. 

 

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인도 하원 야당 의원 49명이 추가로 직무 정지를 당하면서 오는 22일 끝나는 겨울 회기까지 의정활동이 정지된 야당 의원은 총 141명이 됐다. 앞서 전날 상·하원에서 78명, 지난 14일에는 14명이 직무를 정지당했다.

 

인도 야권 정치인 수십명이 19일(현지시간) 뉴델리 연방의사당 앞에서 야당 의원들의 직무 정지 조치에 대해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뉴델리=AP연합뉴스

이들은 모두 인도 야당 연합 ‘인디아(INDIA)’ 소속 의원들로, 지난 13일 수도 뉴델리 연방의사당에 남성 2명이 하원 회의장에 난입해 연막통을 터트린 ‘의회 난입 사건’을 두고 정부 측에 해명 및 토론을 요구하다 이 같은 조치를 당했다. 의원들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아미트 샤 내무장관이 이 문제에 대해 의회에서 직접 해명하고 관련 토론을 열 것을 요구하고 있다. 

 

제1야당 인도국민회의(INC) 소속 카르티 치담바람 하원의원은 ANI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정부가 의회에서 모든 야당 목소리를 숙청하려고 한다”며 “곧 북한 의회와 비슷한 모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당의 자이람 라메시 상원의원도 “야당 숙청으로 위험한 법안들이 토론도 없이 통과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모디 총리는 언론 인터뷰에서 해당 사건에 대한 철저한 조사 의지를 밝히면서도 이에 대한 토론은 필요하지 않다고 일축했다. 샤 장관도 심각한 경비 실패를 인정하면서도 야권이 이를 정치 쟁점화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과거에도 인도국민당(BJP) 정부가 야당 의원들을 정직시킨 적은 있지만, 인도 의회 역사에서 이처럼 많은 의원들이 일괄적으로 정직 처분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현지 매체들이 보도했다. 


윤솔 기자 sol.y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