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中, 2년 만에 대만산 파인애플석가 수입 재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12-06 18:00:27 수정 : 2023-12-06 18:00: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파인애플석가. 대만 중앙통신사 캡처

 

중국이 유해 생물 검출을 이유로 수입을 중단했던 대만산 열대과일 파인애플석가(鳳梨釋迦)를 2년여 만에 수입하기로 했다.

 

6일 중국시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대만 동부 타이둥현의 라오칭링 현장은 전날 파인애플석가 해외 유통 및 수출 지도 설명회에서 관내 농가가 재배한 파인애플석가가 2021년 9월 수입 중단 이후 2년 만에 중국 지역으로 처음 수출된다고 발표했다.

 

부처의 머리 형상을 닮아 명명된 ‘석가’의 개량 품종인 파인애플 석가는 대만의 대표적인 열대 과일이다.

 

라오 현장은 특별한 문제가 없다면 남부 가오슝 항구를 통해 중국 푸젠성 핑탄 지역으로 수출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타이둥 지역 농회(농협)가 파인애플석가의 중국 수출이 막힌 이후 내수 판매 촉진과 해외 수출선의 다변화에 나섰지만, 해당 과일 해외 시장이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홍콩 등에 국한돼 매년 수출량이 5천t을 넘기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앞서 중국은 2021년 3월 대만산 파인애플에서 유해 생물이 검출됐다며 수입을 금지한 데 이어 그해 9월에는 대만산 번여지(슈가애플)와 롄우(왁스애플)도 수입 금지 품목에 추가한 바 있다.

 

최대 수입국이었던 중국의 금수 조치에 따라 지난 3월 대만산 번여지 가격이 600g당 15대만달러(약 620원)로 떨어져 중국의 금수 조치 이전보다 80%가량 폭락했다.

 

이로 인해 번여지 한 해 수출량 1만4천t 중 90%를 중국에 수출해온 타이둥 농가들이 큰 타격을 받았다.


김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ksy1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