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옥스퍼드 영어사전이 꼽은 올해의 단어 ‘Rizz’… “틱톡에서 Z세대 홀린 신조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3-12-04 10:57:41 수정 : 2023-12-04 13:24: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옥스퍼드 영어사전이 올해의 단어로 ‘리즈’(Rizz)를 꼽았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3일(현지시간) 옥스퍼드 영어사전은 “Z세대(1990년대 중반∼2000년대초 출생)의 은어로 ‘이성을 끌어당기는 매력’이라는 뜻을 가진 리즈를 2023년 올해의 단어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리즈는 동영상 스트리밍 플랫폼인 트위치의 인기 스트리머 카이 세나트가 지난해 실시간 인터넷 방송에서 소개팅 콘텐츠를 진행하며 처음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BBC방송은 리즈가 ‘game’(게임)의 새로운 버전이라며, 자신의 매력이나 기량을 이용해 다른 사람을 사로잡을 때 쓴다고 설명했다. 이 단어는 “(이성을) 유혹하다(rizz up)”나 “묘한 매력이 있다(have rizz)” 등 명사나 동사의 형태로 사용한다. 카리스마(charisma)의 중간 부분만 가져와 사용했다는 해석도 있다.

 

NYT는 지난 6월 유명 할리우드 배우 톰 홀랜드가 미국 인터넷 매체 버즈피드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리즈가 전혀 없다”고 말하면서 이 단어의 사용이 늘었다고 덧붙였다. 옥스퍼드는 지난해와 비교해 올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리즈의 언급량이 약 15배 급증했다고 밝혔다. 

 

BBC는 틱톡에서 ‘리즈’해시태그(#Rizz)가 달린 영상의 조회수가 수십억회에 달한다고 전했다. 

 

옥스퍼드사전 대표 캐스퍼 그래스월은 “올해의 단어 리즈는 인터넷 문화에서 파생된 단어와 문구가 점점 더 일상적인 언어의 일부가 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한다”며 “지난 몇 년간 어려운 시간을 보낸 뒤 사람들이 자신이 누군지에 대해 자신감을 찾은 올해의 분위기도 대변한다”고 강조했다. 

 

2023년 올해의 단어 최종 후보군에는 리즈와 더불어 ‘스위프티’(swiftie)가 올랐다. 스위프티는 미 유명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의 팬덤을 뜻한다. 스위프트는 지난 3∼11월 미국 내 공연 수입으로만 43억달러(약 5조8000억원) 규모의 가치를 창출하며 ‘스위프트노믹스’(Swiftnomics)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었다. 이 가수의 투어 콘서트가 유발하는 경제적 영향력을 지칭하는 말이다. 

 

지난해 뽑힌 올해의 단어는 ‘고블린 모드’(Goblin mode)였다. 도깨비, 마귀를 뜻하는 고블린과 방식을 뜻하는 모드의 합성어다. 사회적 기대나 규범을 거부하고 자기 이미지에 구애받지 않으며 자기가 원하는 대로 행동하는 생활 양식을 의미한다. 


이예림 기자 yea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