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텀블러 폭탄 악몽’ 연세대서 폭탄 신고에 한밤중 대피 소동 [사사건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사사건건 , 세계뉴스룸

입력 : 2023-11-30 13:30:00 수정 : 2023-11-30 14:12: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신촌캠퍼스에 폭탄을 택배로 보냈다는 인터넷 게시물이 올라와 한밤중에 경찰과 소방이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30일 서울 서대문경찰서와 서대문소방서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오후 11시 38분쯤 ‘연세대에 폭탄을 보내겠다는 인터넷 게시물이 올라왔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은 특공대 포함 20여명, 소방은 33명과 차량 8대를 동원해 약 2시간 동안 연세대 공학관 4개 동 일대를 수색했으나 폭탄은 발견되지 않았다.

사진=연합뉴스

이 과정에서 연세대 학생 등 100여명이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 접수 1시간 반 전쯤 대학생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 연세대 자유게시판에는 ‘교수 때문에 열 받아서’라는 제목으로 ‘텀블러에 폭탄 넣어서 택배로 보냈어’라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 게시물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경찰은 위 게시물을 올린 이용자를 추적하고 있다. 연세대에서는 2017년 6월 논문 작성 과정에서 크게 꾸중을 들은 뒤 앙심을 품은 기계공학과 대학원생이 텀블러 안에 작은 나사 수십 개가 담긴 사제폭발물을 보내 지도교수가 화상을 입는 등 다치는 일이 발생했다.


박유빈 기자 yb@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