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연애 방해해서"…남자친구 어머니 살해·유기한 美 10대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 이슈키워드

입력 : 2023-11-23 10:42:37 수정 : 2023-11-23 10:54: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애를 방해한다는 이유로 남자친구의 어머니를 살해한 뒤, 남자친구와 공모해 시신을 유기한 미국의 한 10대 소녀가 재판에 넘겨졌다. 코차이즈카운티보안관사무실 제공

 

연애를 방해한다는 이유로 남자친구의 어머니를 살해한 뒤, 남자친구와 공모해 시신을 유기한 미국의 한 10대 소녀가 재판에 넘겨졌다.

 

미국 폭스뉴스 등의 21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미국 오하이오주의 한 주택에서 남자친구의 어머니 니콜 존스(55)를 살해한 17세 소녀 케이틀린 쿤스가 살인 및 증거 조작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살인을 도운 남자친구 조나단 존스(33)도 공범으로 함께 기소됐다.

 

케이틀린은 남자친구의 주택에 창문을 통해 들어가 방에서 함께 생활하며 니콜이 모르게 비밀 연애를 해왔다.

 

그러던 중 지난 4월 존스에게 “네 엄마가 우리가 함께 있는 것을 방해하니 뭔가 조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케이틀린은 존스에게 “5시간을 줄 테니 네가 직접 어머니를 살해하라”고 지시했다.

 

존스가 머뭇거리자, 케이틀린은 니콜이 냉장고를 들여다보는 틈을 타 뒤에서 목을 조르고 돌로 머리를 여러 차례 때렸다.

 

니콜은 즉시 사망했고, 케이틀린은 존스와 함께 쓰레기봉투 등을 구입해 살해 현장을 청소하고 피해자의 시신을 인근 아파트 쓰레기통에 버렸다.

 

이후 케이틀린은 존스와 함께 멕시코로 도주했다.

 

이들은 경찰의 추적 끝에 지난 5월 미국 법무부 산하 연방보안청에 체포돼 미국으로 송환됐다.

 

경찰 측은 “피해자의 시신이 이미 쓰레기 매립지로 넘어간 것 같다”며 “시신이 발견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밝혔다.


김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ksy1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