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검찰 ‘민주 돈봉투 살포 의심’ 회의 참석 21명 공개

입력 : 2023-11-20 20:00:00 수정 : 2023-11-20 22:51: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의원명단 띄우고 박용수 증인신문
박 “윤 의원 금품 전달 장면 못 봐”
안호영·한준호 의원 등 혐의 부인
宋 요청한 수사심의위 소집 불발

검찰이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돈봉투가 살포된 것으로 의심하는 회의의 참석자 명단을 공개했다.

 

검찰은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1-2부(재판장 김정곤) 심리로 열린 무소속 윤관석 의원과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위원의 정당법 위반 등 혐의 공판에서 돈봉투 수수 의혹을 받는 21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시스

검찰은 이날 증인으로 나온 박용수 전 민주당 송영길 대표 보좌관을 상대로 신문을 진행했다. 박씨는 2021년 4월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에게 300만원이 든 돈봉투를 10개씩 두 차례 전달한 인물이다.

 

검찰은 이날 법정에서 2021년 2월부터 4월까지 매주 수요일 국회 본청 외교통일위원장실에서 개최된 국회의원 모임 참석자를 화면에 띄웠다. 해당 목록에는 김남국·김병욱·김승남·김승원·김영호·김회재·민병덕·박성준·박영순·박정·백혜련·안호영·윤관석·윤재갑·이성만·이용빈·임종성·전용기·한준호·허종식·황운하 의원까지 21명의 실명이 기재됐다.

 

검찰이 이를 가리키며 박씨에게 “저분들이 모임에 참석했던 것이 맞냐”고 물었다. 이에 박씨는 “제 기억에 없는 분도 있다”며 “박정 의원은 회의 장소에서 본 기억이 없고 김남국 의원도 (본) 기억이 가물가물하다”고 답했다. 검사가 다시 “나머지 의원은 한 번이라도 봤거나 송 전 대표 지지 의원이 맞냐”고 묻자 “지지 여부는 끝까지 알 수 없는 것이지만 나머지는 한두 번 본 것 같다”고 답했다.

 

박씨는 이어 “참석자가 고정적이지 않고 한 번 왔다가 안 오는 분들도 있어서 정확히 어떤 분들이 참석했는지 다 기억하지 못한다”고 했다. 윤 의원이 돈봉투를 의원들에게 살포한 장면을 목격하지는 못했다고도 진술했다.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보좌관 박용수씨. 뉴시스

이날 공개된 명단은 검찰이 2021년 4월28일 돈봉투가 살포된 것으로 의심하는 회의체에 참석한 적 있는 의원들인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이들의 돈봉투 수수 여부에 대해선 확인이 더 필요하다는 게 검찰 설명이다. 이 명단에 오른 안호영·한준호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어떠한 금품도 수수한 사실 없다”며 혐의를 즉각 부인했다. 김병욱 의원도 취재진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저는 돈봉투 의혹과 전혀 관련된 바 없다”고 밝혔다.

 

송 전 대표에 대한 수사가 위법한지를 따지는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소집은 불발됐다. 부의심의위원회는 이날 송 전 대표의 불법정치자금·뇌물 사건을 수사심의위에 부의하지 않기로 했다. 검찰이 돈봉투 사건을 수사하다 정치자금 사건을 수사한 것은 별건수사에 해당한다는 게 송 전 대표의 소집 신청 이유였다.


이종민 기자 jngm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