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7년만에 아시안게임 3관왕 등극한 임시현 “MVP 저 뽑아주세요”

입력 : 2023-10-07 14:15:31 수정 : 2023-10-07 14:15: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7일 오전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 양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양궁 리커브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각각 금메달과 은메달을 목에 건 임시현(오른쪽)과 안산이 시상식대에 올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항저우=뉴스1

 

아시안게임에서 37년만에 3관왕에 오른 임시현(20·한국체대)이 대한체육회 최우수선수상(MVP) 관련 질문에 “저 뽑아주세요”라며 당찬 모습을 보였다.

 

임시현은 7일 중국 항저우의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 양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전에서 팀내 선배 안산(광주여대)을 세트 점수 6-0으로 꺾고 우승했다.

 

앞서 혼성 단체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언니, 오빠들과 금메달을 합작한 여자 대표팀의 ‘막내 에이스’ 임시현은 개인전 금메달까지 거머쥐며 3관왕으로 등극했다.

 

시상식 뒤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으로 들어온 임시현은 체육회 MVP로 뽑히고픈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활짝 웃으며 “저 뽑아주세요”라고 말했다.

 

임시현은 “산이 언니와 최선을 다하며 경기를 즐기겠다고 마음먹고 결승에 임했다. 내가 하고 싶은 걸 다 했다”며 밝은 표정으로 말했다.

 

임시현은 올해 여자 대표팀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올렸다.

 

5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월드컵 2차 대회와 6월 콜롬비아 메데인 3차 대회에서 거푸 개인전 금메달을 따냈다.

 

여기에 단체전에서도 언니들과 금메달을 합작, 두 대회 연속 2관왕에 올랐고 아시안게임 금메달도 쓸어 담았다.

 

그의 활약은 도쿄에서 최고의 실력을 보여준 안산의 2년 전 활약상을 떠올리게 한다. 안산은 지난 2021년 도쿄올림픽에서 3관왕을 이룬 선수이다.

 

그는 “언니들을 잘 따라가다 보니 좋은 결과가 나왔다”며 2024 파리 올림픽 얘기가 나오자 “메인 대회를 준비하다 보면 경험치가 쌓인다. 잘 준비해서 파리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말했다.

 

안산은 “결과는 신경 쓰지 않지만, 개인적으로 점수가 좋지 않아서 딱히 즐겁지는 않았다”며 아쉬워했다.

 

자신을 이어 국제 종합대회 3관왕의 위업을 달성한 임시현에게는 “축하한다. 이경험을 잘 살려서 다른 국제대회에서도 활용한다면 더 좋은 선수가 될 것 같다”고 덕담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