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모 살해한 30대女 “아빠는 외계인, 엄마는 뱀으로 보였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묻지마 범죄·흉악 범죄

입력 : 2023-10-02 13:31:22 수정 : 2023-10-02 14:47: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항소심서도 징역 15년… “형 충분히 고려”

망상에 빠져 부모를 무참히 살해한 30대 여성이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징역 15년을 선고받았다. 이 여성은 자신의 아버지가 외계인으로, 어머니가 뱀으로 보였다고 살해 동기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고법 형사1부는 최근 존속살해와 살인 혐의로 기소된 A(32·여)씨와 검찰 측이 제기한 항소를 모두 기각하고 원심판결을 유지했다. 앞서 1심은 A씨에게 징역 15년, 치료감호과 10년 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명령을 선고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과 검사가 항소 이유에서 양형 요소로 주장하는 여러 사정은 이미 원심 변론 과정에 드러났거나 원심이 형을 정하면서 충분히 고려했다고 보인다”고 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이 사건 1심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무방비 상태에서 별다른 저항도 제대로 하지 못했던 피해자들을 흉기로 찌르는 등 그 범행 수법이 너무나 잔혹했고 피해자들은 사망 직전까지 극심한 공포와 고통을 느꼈을 것이 분명하다”며 “다만 피고인이 양극성 정동장애 등으로 인해 망상에 사로잡혀 심신이 미약한 상태에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은 유리한 정상으로 참작한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해 7월21일 오후 5시22분부터 오후 7시42분 사이 경기 군포시 소재 아버지(사망 당시 65세)의 주거지에서 뇌졸중으로 거동이 불편해 누워있던 부친의 복부와 가슴 부위 등을 수 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이를 말리던 어머니(사망 당시 57세)도 흉기로 살해했다.

 

수사기관 조사 단계에서 A씨는 “아빠가 외계인으로 보였고, 누가 죽이라고 시켰다”, “엄마가 뱀으로 보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아버지가 어린 시절 어머니를 자주 폭행하는 모습을 보고 자라 불만을 품고 있던 것으로도 조사됐다. 2015년쯤엔 병원에서 조울증의 일종인 양극성 정동장애 진단을 받았지만 제대로 치료받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