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가드레일 두 차례 들이받고 쿨쿨’ 배우 진예솔, 음주운전 인정·사과

입력 : 2023-06-14 08:46:51 수정 : 2023-06-14 13:42: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잠시 안일한 판단으로 절대 하지 말아야 할…”
배우 진예솔(38)씨. 인스타그램 갈무리

 

지난 12일 밤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된 배우 진예솔(38)씨가 “잠시 안일한 판단으로 절대 하지 말아야 할 큰 잘못을 했다”라며 사과했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강동경찰서는 전날 일일연속극 등에 출연한 여배우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이 여배우는 전날 오후 10시30분쯤 술에 취한 채 서울 송파구와 강동구 올림픽대로를 타고 하남 방향으로 달리며 가드레일을 두 차례 들이받은 혐의를 받는다.

 

당시 한 목격자가 음주 의심 차량으로 의심해 경찰에 신고했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기어를 주행 상태에 놓고 신호 대기를 하다 잠든 여배우를 발견했다.

 

경찰 음주 측정 결과 그의 혈중알콜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해당 보도 이후 음주운전으로 입건된 여배우가 진예솔이 아니냐는 추측이 온라인 공간에 퍼졌다.

 

이에 진씨와 소속사 모두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깊은 사죄의 말씀드린다”라며 고개 숙였다.

 

진씨는 13일 인스타그램에 자필사과문을 올려 “진심으로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며 “공인으로서 저의 모든 행동에 책임감을 갖고 더욱 신중히 판단했어야 했는데 잠시 안일한 판단으로 절대 하지 말아야 할 큰 잘못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를 응원해주는 모든 분께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 앞으로 반성하며 자숙하겠다”고 했다. 또 “너무나 죄송하고 부끄럽다”고 덧붙였다.

 

소속사 디아이엔터테인먼트는 “음주운전을 한 사실과 진예솔의 행동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 진예솔과 소속사는 깊은 책임을 통감하며 자숙하겠다”고 했다.

 

이어 “모든 분께 죄송하고 물의를 일으킨 점 다시 한번 사과한다”고 덧붙였다. 또 “많은 관계자께 피해가 가지 않게 신속히 대처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진씨는 2009년 SBS 11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드라마 ‘오늘의 웹툰’(2022) ‘찬란한 내 인생’(2020) ‘비켜라 운명아’(2018) ‘돌아온 복단지’(2017) 등에 출연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