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세계서 가장 큰 ‘55캐럿’ 루비, 450억에 낙찰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6-10 16:00:38 수정 : 2023-06-10 16:02: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계에서 가장 큰 루비 ‘퓨라의 별’(Estrela de Fura). 소더비 유튜브 캡처


세계에서 가장 큰 루비가 경매에 등장해 루비 경매 사상 가장 비싼 가격에 팔렸다. 

 

8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루비는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소더비 경매에서 3480만 달러(약 450억)에 낙찰됐다. 이는 경매에 나온 모든 유색 원석에 대한 금액 중 최고다. 

 

루비는 55.22캐럿짜리로 ‘퓨라의 별’(Estrela de Fura)이라는 이름을 가졌다. 캐나다에 본사를 둔 보석 채굴 및 판매 업체 퓨라젬스가 지난해 7월 모잠비크 몬테푸에즈에 있는 루비 광산에서 발굴했다. 

 

가공 전 원석의 무게는 무려 101캐럿에 달했다. 경매 업체 소더비는 “매우 희귀하며 가장 가치 있는 루비”라고 소개했고, 여러 보석 전문가들은 ‘비둘기의 피’로 불리는 선명한 검붉은 색을 띄고 있다며 가치를 높게 평가했다.

 

이 루비는 표면이 거칠고 가공되지 않은 상태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형광성과 투명도와 붉은 색조 등을 자랑해 “이례적인 자연의 보물”이라는 평을 받았다.


최윤정 온라인 뉴스 기자 mary170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상큼 발랄'
  • 고민시 '상큼 발랄'
  • 초아 '하트 여신'
  • 신현빈 '사랑스러운 미소'
  • 박보영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