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中 자체 개발 항공기, 첫 상업비행 성공… ‘ABC 시대’ 열리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05-29 08:00:00 수정 : 2023-05-28 21:09: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국이 자체 기술로 생산한 첫 제트 여객기 C919가 첫 상업비행에 성공했다.

 

중국 동방항공의 C919 여객기(편명 MU9191)는 28일 오전 10시32분(현지시간) 승객 130여명을 태우고 상하이 훙차오 공항을 이륙해 2시간여 만에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했다고 CNN이 신화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사진=신화연합뉴스

중국은 자국산 여객기의 첫 비행에 열광했다. 훙차오 공항과 서우두 공항에는 대형 레드카펫이 깔렸고, 첫 상업비행을 축하하는 이벤트가 열렸다. 중국중앙TV(CCTV)는 이날 승객들이 C919에 탑승하는 모습부터 서우두 공항에 착륙해 승객들이 내리는 모습까지 실시간으로 보도했다.

 

항공사 측은 ‘C919 첫 비행’이라는 글귀를 새겨 넣은 특별 항공권을 제작했으며 펑파이 신문은 이날 기내식으로 베이컨 볶음밥, 과일, 망고 푸딩, 초콜릿 쿠키, 우유 등이 제공됐다고 보도했다.

 

중국 포털사이트 바이두와 소셜미디어 웨이보에서는 ‘#국내 대형 항공기 C919 첫 상업비행’이라는 해시태그가 검색어 순위 1위를 기록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조국 하늘에 C919가 더 많이 비행하기를 바란다”는 등 고무된 반응을 보였다.

 

사진=신화연합뉴스

수년 간의 연구개발 끝에 나온 C919는 자국 항공 분야에 대한 외국 항공기 의존도를 줄이는 등 현지 제조업 활성화를 목표로 하는 중국의 ‘메이드 인 차이나 2025’ 전략의 주요 분야로 꼽힌다. 이날 상업비행의 성공으로 유럽의 에어버스(Airbus), 미국의 보잉(Boeing)이 양분하고 있는 시장에 중국상용항공기공사(COMAC)를 가세해 세계 항공기 시장 판도를 ‘ABC’체제로 개편하는 중국의 꿈이 첫 발을 뗀 셈이다. 

 

중국 국영 COMAC가 2006년 연구·개발에 착수해 16년 만에 완성한 C919는 164인승의 협동체 중형 여객기로, 대당 가격이 약 1억달러(약 1317억원)로 알려졌다. 지난해 9월 중국 민항국(CAAC)의 감항 인증을 받은 뒤 100시간의 시험 비행을 진행한 데 이어 이날 상업 비행에 나선 것이다. COMAC는 2015년부터 리저널 제트기(보통 100인 미만의 적은 승객을 태우고 단거리 운항에 이용되는 여객기) ARJ21도 운용 중이다.

 

사진=신화연합뉴스

다만 엔진 등 핵심부품을 서방 기업에 의존하고 있다는 것은 한계로 꼽힌다. 로이터통신은 “C919가 중국에서 조립됐지만 엔진과 전자기기 등은 제너럴일렉트릭(GE) 등 서방 기업의 부품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우중 기자 lo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