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이언맨'이 씹으면 껌도 비싸냐…7000만원이 넘어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3-03-30 11:16:45 수정 : 2023-03-30 12:27: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로다주 씹던 것으로 알려진 껌, 이베이서 5만5000달러 책정
판매자 “DNA 확인 가능” 황당 주장…현재까지 입찰자 없어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뉴시스 제공.

 

마블 시리즈 영화 '아이언맨'의 스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로다주)가 씹던 껌이 7000만원이 넘는 거액에 온라인 경매에 부쳐졌다.

 

28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TMZ 등 외신에 따르면, 다우니 주니어가 씹었던 것으로 알려진 껌이 이베이에서 5만5000달러(약 7166만원)라는 가격이 매겨졌다.

 

다우니 주니어가 지난 2월13일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서 존 파브르 감독의 현판에 붙인 껌으로 알려졌다. 해당 껌을 입수한 판매자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의 DNA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황당한 주장을 하고 있다.

 

현재까지 해당 껌에 대한 입찰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1970년 영화 '파운드'로 데뷔한 다우니 주니어는 우여곡절을 겪다가 지난 2008년 영화 '아이언맨'을 시작으로 마블의 주인공이 되며 스타덤에 올랐다. 지난 2019년 '어벤져스: 엔드게임'을 끝으로 마블 시리즈에서 하차했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신작 영화 '오펜하이머'에 출연해 개봉을 앞두고 있다.


박은혜 온라인 뉴스 기자 peh06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