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4천년전 멸종' 매머드 DNA 들어간 세포배양 미트볼 공개…"축구공보다 작아"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 이슈키워드

입력 : 2023-03-29 13:45:37 수정 : 2023-03-29 16:59: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매머드 DNA 기반 배양육으로 만들어진 미트볼. 암스테르담 로이터=연합뉴스 제공

 

약 4천년 전에 멸종한 매머드의 DNA를 넣어 세포배양을 한 ‘매머드 미트볼(고기완자)’이 공개됐다. 매머드 미트볼의 크기는 소프트볼보다는 크고 축구공보다는 작다고 알려졌다.

 

28일(현지시간) AP·로이터 등에 따르면 배양육을 개발하는 호주 스타트업 '바우'는 암스테르담의 '네모' 과학전시관에서 이런 미트볼을 공개했다.

 

세포배양육은 동물 개체를 사냥하거나 사육하거나 양식하지 않고 세포를 배양해 얻는 육류를 일컫는다.

 

바우 창업자인 팀 노크스미스는 "만우절 장난이 아니다"라며 "이는 진정한 혁신"이라고 말했다.

 

이어 "매머드 세포의 유전정보에 관한 공개 자료를 활용해 복원에 사용했다. 정보가 비어 있는 부분은 멸종하지 않은 동물 중 매머드의 가장 가까운 친척인 아프리카코끼리의 유전정보로 보충했다"고 전했다.

 

매머드 세포의 유전정보를 양 세포에 넣고 실험실에서 적절한 조건을 만들어 배양했더니 미트볼을 만드는 데 충분한 양의 육류가 만들어졌다는 게 노크스미스의 설명이다.

 

매머드 DNA 기반 배양육으로 만들어진 미트볼. 암스테르담 로이터=연합뉴스 제공

 

이번에 만들어진 '매머드 미트볼'은 1회성 프로젝트에 해당된다. 때문에 미트볼을 직접 맛본 사람도, 상업적 생산 계획도 없다고 바우는 밝혔다.

 

노크스미스는 이번 프로젝트의 목표는 ‘육류의 미래에 관한 관심을 일으키고 공론화를 독려하는 것’이었다고 말한다.

 

AP통신은 노크스미스가 "털이 북슬북슬한 매머드는 전통적으로 상실의 상징이었다. 이제 우리는 매머드가 기후변화로 죽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우리를 위해서뿐만 아니라 지구를 위해서도 더 나은 흥미진진한 미래의 상징이 될만한 것을 프로젝트의 목적으로 삼았다"고 보도했다.

 

CNN은 이 미트볼에 대해 "매머드 고기라고 부르는 것도 좀 무리"라며 "극소량의 매머드 DNA가 포함된 실험실 배양 양고기라고 하는 게 더 정확하다"고 설명했다.

 

바우 소속 연구자들은 포유류 동물에서 나오는 육류의 질감, 빛깔, 맛을 만들어내는 미오글로빈이라는 단백질을 재현하는 데 집중했다고 CNN는 전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고기의 총량은 약 400g으로, 미트볼의 크기는 소프트볼보다는 크고 축구공보다는 작다.

 

바우의 최고과학책임자인 제임스 라이올은 "우리가 식품을 어떻게 얻는지에 대해 생각을 다시 해 보기 시작할 때"라며 전세계에 배양육이 더 널리 알려지기를 희망한다고 CNN에 전했다.

 

한편 라이올은 "보통 경우는 우리가 우리 제품을 맛보고 여러 가지 시도를 해보지만 (이번 경우는) 즉각 맛보기가 꺼려졌다. 5천년간 존재하지 않았던 단백질에 어떤 잠재적 알레르기 유발 요인이 있을지는 전혀 모른다"고 시식을 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김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ksy1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